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8일 암호화폐·블록체인 소식]그레이스케일, 스텔라 펀드 출시·브렉스랩, 엔진코인 채택 外

그레이스케일, 스텔라(XLM) 전용 펀드 출시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크립토글로브(cryptoglobe)에 따르면, 미국 뉴욕 소재 암호화폐 투자회사이며 디지털 커런시 그룹(DCG)의 자회사인 그레이스케일(Grayscale)이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인 리플(Ripple)의 경쟁 블록체인인 스텔라 루멘(XLM, 시가총액 6위)와 연동된 새로운 단일 자산 펀드(single asset fund) '그레이스케일 스텔라 루멘 트러스트'(Grayscale Stellar Lumens Trust)를 출시했다. 해당 상품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스텔라(XLM) 가격 변동 흐름을 노출시킨다는 게 그레이스케일 측의 설명이다. 현재 16억 달러 자산을 운영 중인 그레이스케일은 비트코인(BTC), 비트코인 캐시(BCH), 이더리움(ETH), 이더리움 클래식(ETC), 라이트코인(LTC), 리플(XRP), 제트캐시(Zcash) 관련 신탁상품과 '그레이스케일 디지털 라지 캡 펀드' 투자상품을 관리하고 있다.  

조셉 루빈, 암호화폐 거래소 이리스X 이사회 합류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이리스엑스(ErisX)가 이더리움(ETH)의 공동창시자 조셉 루빈(Joseph Lubin)과 기업가 크리스 콩데(Cris Conde)가 이사회에 합류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금융당국 공식 규제를 받는 합법적인 암호화폐 현·선물 거래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는 이리스X는 미국내 파생상품 시장 공급자인 이리스 익스체인지가 월가 브로커리지(주식 매매중개) 전문 증권사인 TD아메리트레이드와 공동으로 설립한 거래소로,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현물은 물론이고 (실물인수도 방식의) 비트코인 선물 등 다수의 암호화폐 파생상품도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리스X는 이같은 선물 상품 상장을 위해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 승인 신청을 한 상태다.


한국 최초 엔진코인 플랫폼 채택 사례 나와


블록체인 게임 개발 플랫폼이자 암호화폐인 엔진

현금대신 암호화폐 결제 독려하는 일본…도쿄올림픽 겨냥?

일본 정부는 오는 2020년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최시기에 외국인 관광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암호화폐 결제시스템 재정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석이다. 

8일 국내 암호화폐 투자사인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금결제 대신 암호화폐 결제를 늘리기 위해 외국인들이 대거 몰리는 도쿄올림픽 이전에 암호화폐 결제시스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소비의 약 80%가 현금거래로 이뤄지고 있다. 이 때문에 도쿄의 상점들은 신용카드 결제가 안되는 곳이 많다. 이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소비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일본정책투자은행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외국인 여행객 10명 중 6명이 "카드사용이 불가해 돈을 덜 썼다"고 답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현금결제를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암호화폐 결제시스템 도입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현금거래가 많으면 화폐를 많이 발행해야 하고 관리비용도 더 들어가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지난 2014년부터 현금 대신 신용카드나 각종 간편결제를 사용하기를 적극 장려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일본 금융청(FSA)이 지난해 10월 암호화폐 자율규제안을 마련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에서 암호화폐 결제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일본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코인체크'에 따르면 일본의 암호화폐 결제 가맹점수는 2014년 63곳에서 2017년 26만 곳으로 증가했다. 대표적으로 가전제품 판매점 '빅카메라'는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플라이어'와 협력을 맺고 30만엔(약 310만3320원) 이하의 제품에 대해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고 있다. 비트코인 결제시 5% 할인해준다.

업계에서는 우리나라가 평창올림픽에서 세계최초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였듯이 일본은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리더들을 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블록체인·암호화폐'를 내세울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암호화폐를 미래먹거리로 인식해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일본이 올림픽 이전까지 암호화폐 시장을 안정화시킬 것"이라며 "올림픽 기간 중 '암호화폐·블록체인 선진국'으로서의 이미지를 확고히 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디옵코인 2차 프리세일(dopcoin)

휴먼리더스(디옵코인,디옵사이드)DOPCOIN,DIOPSIDE

(확대하기 CLICK)


출처 - 휴먼리더스

[특징 코인] 미·한·중·일 합작 거래소 코인월드 “Dopcoin, 성공 가능성 높아”

기존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와 차별화되는 현물담보 암호화폐가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opcoin은 다이옵사이드를 현물담보로 하는 암호화폐로 이미 미국 나스닥 상장사와 한·중·일 자본 합작으로 설립을 앞둔 국제 거래소 코인월드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잠재력과 성공 가능성이 큰 알트코인들을 발굴, 상장할 계획이며 그 첫 번째 시작이 현물을 담보로 하는 Dopcoin이다"며 "Dopcoin의 프로젝트는 현물을 담보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ICO와 다르게 리스크가 적고 보석의 가치가 뛰어나 그 자체만으로도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는 증권거래소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2018.04.04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