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美 SEC 위원 “늦어지는 암호화폐 규제가 업계엔 좋을 수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 “암호화폐 규제 발표가 지연되는 것이 오히려 호재가 될 수 있다”는 다소 역설적인 의견이 제기됐다.

지난 8일(현지시간) 헤스터 M. 피어스(Hester M. Peirce) SEC 위원은 미주리 법학대학교 연설에서 “암호화폐 규제 확립이 지연될수록 업계는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자유를 얻는다”고 말했다. 제대로 된 규제가 자리 잡지 않은 이상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은 기술을 발전시킬 수 있는 시간을 번다는 얘기다. 피어스 위원은 “규제의 모호성이 그리 나쁜 것은 아니”라면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기술적으로 더 성숙해지면 SEC도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피어스 위원은 SEC의 ‘크립토 엄마(Crypto Mom)’로 불리는 친(親) 암호화폐 인사다. SEC가 지난해 7월 윙클보스(Winklevoss) 형제의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 신청을 거부했을 당시 그는 해당 결정에 대해 “규제 기관의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SEC가 비트코인 ETF 신청을 거절한 가장 큰 이유는 기초자산인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이 크기 때문인데, ETF 자체가 아닌 기초자산의 성격을 판단한 것은 권한 밖이라는 지적이다.

피어스 위원은 이번 연설에서도 별명에 걸맞았다. 과잉규제가 암호화폐 업계의 발전을 막는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몇몇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은 현행법 내에서 아무런 진전도 이루지 못한다”며 “현 증권법이 그들을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SEC가 암호화폐에 관해 지나치게 주저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피어스 위원은 “우리(SEC)는 투자자들이 암호화폐에 맹목적으로 뛰어든 것을 비판하면서도, 우리 역시 암호화폐에서 맹목적으로 도망치고 있다”고 말했다. 암호화폐와 관련된 것이라면 무조건 배척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지난달 SEC의 동료 위원들에게 “암호화폐에 대해 좀 더 열린 마음을 가지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동시에 투자자들에게는 비트코인 ETF 승인만을 기다리지 말 것을 촉구했다.

EBF 2018 성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 현재와 미래 봤다’

지난 2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이데일리가 주최하고 이더랩이 주관한 EBF 2018이 많은 참가자들의 열정적인 참여 속에서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참가자 수는 1300명에 달했다.

이번 포럼은 블록체인 기술이 주도하는 4차산업혁명과 그에 따른 경제 변화상을 제시하고 블록체인이 이끄는 4차산업혁명 비전과 전망 및 기술이 바꿔놓은 산업 지형을 설명하는 자리가 됐다. 특히 글로벌 최대 거래소 바이낸스를 비롯해 국내외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의 개회사로 이날 포럼은 시작됐다. 곽재선 회장은 “암호화폐 시장 침체로 인해 어려움이 큰 때이지만 자리에 참가한 데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동력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병두 국회정무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블록체인 산업이 축소되지 않도록 정부의 과감한 의지와 결단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포럼은 4가지 세션별로 진행됐다. 세션 1은 ‘블록체인과 크립토 혁명’을 주제로 연사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특히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한국 투자 시장의 매력’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벤자민 라무 바이낸스랩스 투자부문 디렉터가 주목받았다.

그는 “바이낸스랩스는 직접 투자하기도 하고 인큐베이션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며 “한국 시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가치 창출에 의미를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김태균 서울시 정보기획관,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등 각계각층의 연사가 참여했다.

세션 2는 ‘진화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김성현 픽썸 프로젝트 기획책임이 연사로 나서 빗썸의 픽썸 커뮤니티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빗썸 거래소의 상장 투표 커뮤니티인 픽썸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소개하며 평가시스템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세션 3은 빠르게 확산되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주제로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리버스 ICO 등의 제목으로 강연이 열렸다. 세션 4는 ‘블록체인이 바꿔놓은 실물경제’를 주제로 블록체인 관련 프로젝트나 암호화폐 시장만이 아닌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만들어낸 부가가치에 대해 논의됐다.

특히, 이번 포럼을 주관한 이더랩 김경수 대표는 네 번째 세션에서 '블록체인 마케팅시장의 변화와 새로운 비즈니스'라는 제목으로 마지막 발표를 진행했다. 김경수 대표는 본인과 이더랩에 대한 소개에 이어 블록체인 마케팅 시장의 흐름에 대해 간략히 소개를 덧붙였다. 시장의 수요에 맞춰 활동하는 마케터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알리며 유명한 이름을 빌려 활동하고 있는 다단계 업체가 많아졌음을 강조했다.

이러한 다단계 혹은 유사수신행위를 일삼는 업체들을 주의해야한다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또한, 현장의 참가자들에게도 “투자는 끊임없이 공부하고 철저히 준비하여 진행하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디옵코인 2차 프리세일(dopcoin)

휴먼리더스(디옵코인,디옵사이드)DOPCOIN,DIOPSIDE

(확대하기 CLICK)


출처 - 휴먼리더스

[특징 코인] 미·한·중·일 합작 거래소 코인월드 “Dopcoin, 성공 가능성 높아”

기존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와 차별화되는 현물담보 암호화폐가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opcoin은 다이옵사이드를 현물담보로 하는 암호화폐로 이미 미국 나스닥 상장사와 한·중·일 자본 합작으로 설립을 앞둔 국제 거래소 코인월드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잠재력과 성공 가능성이 큰 알트코인들을 발굴, 상장할 계획이며 그 첫 번째 시작이 현물을 담보로 하는 Dopcoin이다"며 "Dopcoin의 프로젝트는 현물을 담보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ICO와 다르게 리스크가 적고 보석의 가치가 뛰어나 그 자체만으로도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는 증권거래소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2018.04.04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