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이석우 두나무 대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할 수 없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를 운영하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14일 "새로운 산업이 탄생하는 과정의 성장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규제당국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 시장이 IT강국을 넘어 '블록체인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의 임무"라고 덧붙였다.

올해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사업에 14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2019년 블록체인 기술개발 및 사업 예산으로 319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이처럼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암호화폐 거래산업에 대해 줄곧 부정적인 기조를 취하고 있다. 암호화폐 투기를 우려해 산업을 육성하기보다 거래금지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지난 10월 열린 과기부 종합감사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암호화폐 거래업을 벤처업종 지정에서 제외한 것은 블록체인 전체가 아니고 거래사이트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즉 정부는 관리가 쉬운 프라이빗 블록체인만 허용하고 민간에서 암호화폐로 투자를 유치하는 형태의 블록체인은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창업 생태계 형성을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뗄레야 뗄 수 없다. 기존 은행권을 통한 초기 투자금 확보가 어려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개발자금 조달을 위해 암호화폐 자금모집(ICO)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업계는 하루빨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하나의 금융산업으로 인정해 제도권으로 끌어들여야 부작용을 줄일…

EBF 2018 성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 현재와 미래 봤다’

지난 2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이데일리가 주최하고 이더랩이 주관한 EBF 2018이 많은 참가자들의 열정적인 참여 속에서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참가자 수는 1300명에 달했다.

이번 포럼은 블록체인 기술이 주도하는 4차산업혁명과 그에 따른 경제 변화상을 제시하고 블록체인이 이끄는 4차산업혁명 비전과 전망 및 기술이 바꿔놓은 산업 지형을 설명하는 자리가 됐다. 특히 글로벌 최대 거래소 바이낸스를 비롯해 국내외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의 개회사로 이날 포럼은 시작됐다. 곽재선 회장은 “암호화폐 시장 침체로 인해 어려움이 큰 때이지만 자리에 참가한 데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동력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병두 국회정무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블록체인 산업이 축소되지 않도록 정부의 과감한 의지와 결단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포럼은 4가지 세션별로 진행됐다. 세션 1은 ‘블록체인과 크립토 혁명’을 주제로 연사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특히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한국 투자 시장의 매력’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벤자민 라무 바이낸스랩스 투자부문 디렉터가 주목받았다.

그는 “바이낸스랩스는 직접 투자하기도 하고 인큐베이션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며 “한국 시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가치 창출에 의미를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김태균 서울시 정보기획관,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등 각계각층의 연사가 참여했다.

세션 2는 ‘진화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김성현 픽썸 프로젝트 기획책임이 연사로 나서 빗썸의 픽썸 커뮤니티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빗썸 거래소의 상장 투표 커뮤니티인 픽썸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소개하며 평가시스템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세션 3은 빠르게 확산되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주제로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리버스 ICO 등의 제목으로 강연이 열렸다. 세션 4는 ‘블록체인이 바꿔놓은 실물경제’를 주제로 블록체인 관련 프로젝트나 암호화폐 시장만이 아닌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만들어낸 부가가치에 대해 논의됐다.

특히, 이번 포럼을 주관한 이더랩 김경수 대표는 네 번째 세션에서 '블록체인 마케팅시장의 변화와 새로운 비즈니스'라는 제목으로 마지막 발표를 진행했다. 김경수 대표는 본인과 이더랩에 대한 소개에 이어 블록체인 마케팅 시장의 흐름에 대해 간략히 소개를 덧붙였다. 시장의 수요에 맞춰 활동하는 마케터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알리며 유명한 이름을 빌려 활동하고 있는 다단계 업체가 많아졌음을 강조했다.

이러한 다단계 혹은 유사수신행위를 일삼는 업체들을 주의해야한다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또한, 현장의 참가자들에게도 “투자는 끊임없이 공부하고 철저히 준비하여 진행하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디옵코인 2차 프리세일(dopcoin)

휴먼리더스(디옵코인,디옵사이드)DOPCOIN,DIOPSIDE

(확대하기 CLICK)


출처 - 휴먼리더스

[특징 코인] 미·한·중·일 합작 거래소 코인월드 “Dopcoin, 성공 가능성 높아”

기존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와 차별화되는 현물담보 암호화폐가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opcoin은 다이옵사이드를 현물담보로 하는 암호화폐로 이미 미국 나스닥 상장사와 한·중·일 자본 합작으로 설립을 앞둔 국제 거래소 코인월드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잠재력과 성공 가능성이 큰 알트코인들을 발굴, 상장할 계획이며 그 첫 번째 시작이 현물을 담보로 하는 Dopcoin이다"며 "Dopcoin의 프로젝트는 현물을 담보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ICO와 다르게 리스크가 적고 보석의 가치가 뛰어나 그 자체만으로도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는 증권거래소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2018.04.04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