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이석우 두나무 대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할 수 없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를 운영하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14일 "새로운 산업이 탄생하는 과정의 성장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규제당국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 시장이 IT강국을 넘어 '블록체인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의 임무"라고 덧붙였다.

올해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사업에 14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2019년 블록체인 기술개발 및 사업 예산으로 319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이처럼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암호화폐 거래산업에 대해 줄곧 부정적인 기조를 취하고 있다. 암호화폐 투기를 우려해 산업을 육성하기보다 거래금지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지난 10월 열린 과기부 종합감사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암호화폐 거래업을 벤처업종 지정에서 제외한 것은 블록체인 전체가 아니고 거래사이트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즉 정부는 관리가 쉬운 프라이빗 블록체인만 허용하고 민간에서 암호화폐로 투자를 유치하는 형태의 블록체인은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창업 생태계 형성을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뗄레야 뗄 수 없다. 기존 은행권을 통한 초기 투자금 확보가 어려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개발자금 조달을 위해 암호화폐 자금모집(ICO)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업계는 하루빨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하나의 금융산업으로 인정해 제도권으로 끌어들여야 부작용을 줄일…

북한 해커, 암호화폐 보유 개인 상대로 해킹 공격

거래소 보안시스템 강화로 해킹 대상 변경
보안업체 “30건 가량 포착됐지만 100건 이상 있을 것”
북한 정부, 자금세탁에 암호화폐 이용…스캠 프로젝트 후원하기도

북한 해커들이 암호화폐를 보유한 개인들을 상대로 해킹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 개인보다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공격하던 그동안의 해킹 수법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사이버보안업체 큐브피아는 최근 북한 해커들의 해킹 시도 30건 이상을 탐지했다. 권석철 큐브피아 대표는 “북한 해커들의 새로운 공격대상은 암호화폐 지갑을 보유한 개인 투자자들”이라며 “포착되지 않은 경우까지 고려하면 이 같은 해킹 시도는 100건 이상 발생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해커들은 기업 CEO 등 부유층을 공략할 경우 암호화폐 수십억 원을 탈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주요 공격 대상이 부유층임을 시사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북한 해커들의 암호화폐 탈취는 개인 투자자보다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러시아 사이버보안그룹인 그룹-IB(Group-IB)가 지난 10월 발표한 바에 따르면 북한 해킹그룹 라자루스(Lazarus)는 그간 악성코드 배포, 스피어피싱 등의 방법으로 암호화폐 거래소를 집중 공격해왔다. 라자루스는 5억7,100만 달러(6,373억원) 상당 암호화폐를 도난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킹 대상이 바뀐 이유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보안 시스템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사이버공격 리서치업체인 이슈메이커스랩(IssueMakersLab)의 사이먼 최(Simon Choi) 창립자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보안을 강화하면서 거래소 해킹이 어려워지자, 해커들이 보안에 취약한 개인 투자자를 공격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북한 정부가 자금을 세탁하거나 확보하는 데에 암호화폐를 이용한다는 분석도 계속 나오고 있다. 미국 금융범죄 전문가들은 지난 9월 북한 정부가 미국의 제재를 피할 목적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아시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부가 암호화폐로 자금 세탁을 할 수 있는 인물들을 고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보안업체 레코디드퓨처(Recorded Future)는 지난 10월 북한 정부가 스캠(사기) 암호화폐 프로젝트 2건을 후원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디옵코인 2차 프리세일(dopcoin)

휴먼리더스(디옵코인,디옵사이드)DOPCOIN,DIOPSIDE

(확대하기 CLICK)


출처 - 휴먼리더스

[특징 코인] 미·한·중·일 합작 거래소 코인월드 “Dopcoin, 성공 가능성 높아”

기존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와 차별화되는 현물담보 암호화폐가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opcoin은 다이옵사이드를 현물담보로 하는 암호화폐로 이미 미국 나스닥 상장사와 한·중·일 자본 합작으로 설립을 앞둔 국제 거래소 코인월드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잠재력과 성공 가능성이 큰 알트코인들을 발굴, 상장할 계획이며 그 첫 번째 시작이 현물을 담보로 하는 Dopcoin이다"며 "Dopcoin의 프로젝트는 현물을 담보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ICO와 다르게 리스크가 적고 보석의 가치가 뛰어나 그 자체만으로도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는 증권거래소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2018.04.04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