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이석우 두나무 대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할 수 없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를 운영하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14일 "새로운 산업이 탄생하는 과정의 성장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규제당국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 시장이 IT강국을 넘어 '블록체인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의 임무"라고 덧붙였다.

올해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사업에 14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2019년 블록체인 기술개발 및 사업 예산으로 319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이처럼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암호화폐 거래산업에 대해 줄곧 부정적인 기조를 취하고 있다. 암호화폐 투기를 우려해 산업을 육성하기보다 거래금지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지난 10월 열린 과기부 종합감사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암호화폐 거래업을 벤처업종 지정에서 제외한 것은 블록체인 전체가 아니고 거래사이트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즉 정부는 관리가 쉬운 프라이빗 블록체인만 허용하고 민간에서 암호화폐로 투자를 유치하는 형태의 블록체인은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창업 생태계 형성을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뗄레야 뗄 수 없다. 기존 은행권을 통한 초기 투자금 확보가 어려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개발자금 조달을 위해 암호화폐 자금모집(ICO)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업계는 하루빨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하나의 금융산업으로 인정해 제도권으로 끌어들여야 부작용을 줄일…

인도 대법원, 암호화폐 금지령 내린 중앙은행 청문회 내년 1월로 연기

인도 대법원이 내년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금지’ 청문회를 예고하면서 인도 정부가 이번 달 내놓을 암호화폐 규제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 등 외신은 “청문회 날짜가 내년 1월 15일로 연기됐다”며 “인도준비은행(RBI·Reserve Bank of India)이 정부의 입장과 궤를 나란히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정부가 RBI의 입장을 대변하게 되면 인도 암호화폐 사업자 및 투자자와 갈등의 골이 깊어진다는 것이 외신의 설명이다.

인도 중앙은행인 RBI은 지난 4월 “암호화폐에 내재된 위험성 때문이라도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사람이나 기업에게 금융기관이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암호화폐 금지령을 내렸다. 인도 내 다수의 암호화폐 거래소 등 관련 기업은 RBI의 초강수에 반발하며 대법원에 청원서를 제출하고 이의를 제기했지만, 대법원은 청원 내용과 인도준비은행의 입장을 검토한다는 명분으로 청문회 일정을 미뤄왔다. 그러다가 지난 10월 말 대법원은 청문회를 통해 2주 안으로 인도 정부의 암호화폐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인도 정부는 12월 중으로 암호화폐 규제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현지 매체인 잉크42(Inc42)는 “아룬 제이틀리 인도 재무부 장관이 지난해 12월부터 암호화폐에 취한 방어적인 자세는 RBI가 암호화폐를 바라보는 시각과 일치한다”며 이번 달 안으로 나오는 암호화폐 규제안이 대법원의 판결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실제 인도 정부는 금융안정개발협의회(FSDC)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에 따른 부작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발표를 내놓으면서 사적인 용도의 암호화폐 활용을 금지하는 법적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외신들은 당시 “강도 높은 암호화폐 규제안이 논의되고 있다”며 제한적인 암호화폐 규제안이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반대로 암호화폐 커뮤니티는 지난 4월부터 긍정적인 규제안을 내놓으라는 목소리를 꾸준히 내고 있다. 암호화폐에 대한 완화된 규제를 위한 트위터 캠페인을 실시하면서 5만5,000여명의 팔로워를 모은 인도 암호화폐 거래소 와지르엑스(WazirX)의 니샬 셰티 CEO는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에 온건한 규제안을 들고 나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인도 청년들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무조건 나쁘게 볼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글로벌 로펌 카이탄 앤 코(Khaitan & Co)의 라슈미 데시판데 파트너도 셰티 CEO와 뜻을 함께 했다. 그는 “RBI의 판결은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자뿐 아니라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는 개인 투자자 모두에게 큰 충격”이라며 “금융권과의 연계 서비스가 중단된다는 것은 암호화폐 거래를 현금으로만 해야 한다는 소리인데, 사실상 암호화폐 생태계를 없애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디옵코인 2차 프리세일(dopcoin)

휴먼리더스(디옵코인,디옵사이드)DOPCOIN,DIOPSIDE

(확대하기 CLICK)


출처 - 휴먼리더스

[특징 코인] 미·한·중·일 합작 거래소 코인월드 “Dopcoin, 성공 가능성 높아”

기존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와 차별화되는 현물담보 암호화폐가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opcoin은 다이옵사이드를 현물담보로 하는 암호화폐로 이미 미국 나스닥 상장사와 한·중·일 자본 합작으로 설립을 앞둔 국제 거래소 코인월드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잠재력과 성공 가능성이 큰 알트코인들을 발굴, 상장할 계획이며 그 첫 번째 시작이 현물을 담보로 하는 Dopcoin이다"며 "Dopcoin의 프로젝트는 현물을 담보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ICO와 다르게 리스크가 적고 보석의 가치가 뛰어나 그 자체만으로도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월드는 증권거래소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2018.04.04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