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7월, 2018의 게시물 표시

이석우 두나무 대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할 수 없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를 운영하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14일 "새로운 산업이 탄생하는 과정의 성장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규제당국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 시장이 IT강국을 넘어 '블록체인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의 임무"라고 덧붙였다.

올해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사업에 14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2019년 블록체인 기술개발 및 사업 예산으로 319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이처럼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암호화폐 거래산업에 대해 줄곧 부정적인 기조를 취하고 있다. 암호화폐 투기를 우려해 산업을 육성하기보다 거래금지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지난 10월 열린 과기부 종합감사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암호화폐 거래업을 벤처업종 지정에서 제외한 것은 블록체인 전체가 아니고 거래사이트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즉 정부는 관리가 쉬운 프라이빗 블록체인만 허용하고 민간에서 암호화폐로 투자를 유치하는 형태의 블록체인은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창업 생태계 형성을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뗄레야 뗄 수 없다. 기존 은행권을 통한 초기 투자금 확보가 어려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개발자금 조달을 위해 암호화폐 자금모집(ICO)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업계는 하루빨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하나의 금융산업으로 인정해 제도권으로 끌어들여야 부작용을 줄일…

국제거래소 뉴드림이엑스, 디글로벌 홀딩스와 업무협약 체결… 8월 중순 오픈 예정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7월 31일 -- 8월 중순 오픈을 앞두고 현재 베타 서비스를 진행 중인 국제 거래소 뉴드림이엑스가 디글로벌 홀딩스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본격 행보에 나섰다. 

국제 거래소 뉴드림이엑스는 구매자에게는 수수료를 받지 않고 판매자에게만 0.1%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국내 최저 수수료 정책을 발표하였으며 국내 최고의 보안업체인 펜타시큐리티와의 계약을 통해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이미 코인 유저들이 정식 오픈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뉴드림이엑스는 8월 중순 오픈을 앞두고 진행 중인 최종 안정화 작업이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양 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호 추진 및 운영 사업에 대한 협업을 진행할 것이며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디글로벌 홀딩스는 기존의 암호화폐가 갖고 있는 무형의 가치 및 자산평가에 대한 한계를 보완하는 신개념 보석본위 암호화폐인 디옵코인에 이어 간편결제 디옵페이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미 유명 프랜차이즈와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에 대한 세부 사항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글로벌 홀딩스는 디옵페이가 단순한 결제 솔루션의 제공에 그치지 않고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방향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뉴드림이엑스는 베타 서비스 이벤트로 가입하는 모든 회원에게 3000포인트(3 USD)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에 있다.


출처 - 2018.07.31 뉴스와이어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73225

암호화폐로 영화관 데이트가 가능한 나라, 타이완

[블록미디어 김진배 인턴기자] 남녀가 영화관에서 보고 싶은 영화를 고르고 팝콘을 주문한다. 그리고 신용카드나 현금 대신 가상화폐로 결제한다. 타이완 영화관의 모습이다. 타이완의 최대 영화관 체인업체인 메이져 씨네플렉스(Major Cineplex)는 영화관에서 이용 가능한 모든 것들을 암호화폐로 구매 가능하다고 밝혔다. 영화는 물론 팝콘과 음료까지도 결제가 가능하다. 타이완의 네이션 멀티미디어(Nation Multimedia)는 씨네플렉스가 스위스의 래피즈페이(Rapidzpay)와 제휴를 맺고 전자 지불 생태 시스템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현재는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사용하려면 별도의 시스템을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운용사인 메이져 씨네플렉스와 래피즈페이는 “결제를 원활하고 손쉽게 하기 위하여 기존의 지불 시스템과 통합할 계획”임을 밝혔다. 현재 이용 가능한 코인은 비트코인(BTC), 비트코인캐스(BCH), 라이트코인(LTC)이다. 하지만 향후 어떤 코인들이 사용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메이져 씨네플렉스의 마케팅 담당자인 찬야 탐롱위니차이(Chanya Tamrongweenichai)는 “암호화폐를 통해 영화와 팝콘을 포함해 모든 상품들을 구매할 수 있게 하는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타이완은 최근 암호화폐 사업에 대해 규제를 시작했다. 타이완의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번 주부터 암호화폐 라이센스 신청을 접수받기 시작했다.

출처 - 2018.07.30 blockmedia https://www.blockmedia.co.kr/%EC%95%94%ED%98%B8%ED%99%94%ED%8F%90%EB%A1%9C-%EC%98%81%ED%99%94%EA%B4%80-%EB%8D%B0%EC%9D%B4%ED%8A%B8%EA%B0%80-%EA%B0%80%EB%8A%A5%ED%95%9C-%EB%82%98%EB%9D%BC-%ED%83%80%EC%9D%B4%EC%99%84/

日 암호화폐 자율규제기관, 거래소에 '특정 거래자 거래활동 제한' 지침 내려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JVCEA)이 연합 소속 거래소들에게 특정 거래자들의 거래활동 제한 지침을 발표할 계획이다. 해당 제한은 거래금액에 관한 것으로 주요 목적은 '소액' 자산 투자자들의 극심한 자금 소모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은 '소액' 자산 소유 투자자들의 과도한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연합 소속 거래소들에게 거래 제한 지침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지침에 따라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 소속 거래소들은 두가지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첫째는, '소액' 자산 소유 투자자들에게 범용적인 거래액 한도 지침을 적용하는 것이다. 두번째 옵션은 투자 경험, 수입, 자산 가치, 나이 등 경제적, 사회적 요소에 따라 투자자를 구분해 다양한 거래 제한액을 정하는 것이다.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은 또한 자금 세탁 방지를 위해 암호화폐 채굴자들의 성인인증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 밝혔다. 지난 1월, 사상 최대 규모 해킹 피해를 입은 코인체크 해킹 사건을 계기로 영업허가를 받은 16곳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회원사로 속해 있는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은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 예로, 6월에는 새로운 규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으며 지난주, 마진 거래 시 예치금액의 4배까지만 대출 가능하도록 상한을 정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과 비슷한 예로 지난 4월, 한국블록체인협회가 암호화폐 거래소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자율 규제안을 내놓은 바 있다.
출처 - 2018.07.30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3584

가상화폐 거래소, 모바일 상품권, 구글 등 클라우드 컴퓨팅에도 세금

카카오와 같은 SNS에서 구매해 주고받는 선물에 세금이 부과된다. 애플 등 외국에 기반을 둔 회사가 국내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에도 세금이 붙는다. 수요층을 확보한 지식재산 업종에 세금을 매기겠다는 취지다.

기획재정부는 30일 ‘2018년 세법 개정안’을 발표하면서 내년 7월부터 모바일 상품권에 인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1만원 이하는 면세다. 1만∼5만원은 200원, 5만∼10만원은 400원, 10만원을 초과할 경우 800원의 인지세를 부과한다.

해외 사업자가 국내에서 서비스하는 클라우드 컴퓨팅(인터넷상의 서버를 통해 데이터 저장, 콘텐츠 사용 등 관련 기능을 한번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내년 1월부터 과세 대상이 된다. 게임이나 동영상 서비스처럼 10%의 부가가치세를 징수할 계획이다. 애플과 구글이 주요 표적이다.

가상화폐 거래소의 경우 각종 면세 혜택이 내년 1월부터 사라진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그동안 창업 중소기업에 적용하던 법인세 감면 혜택(5년간 50∼100% 감면)을 받아왔다. 중소기업에 적용하던 특별세액감면 조치 대상에서도 배제된다.

이번 결정은 기존 업체와 형평성을 맞추겠다는 취지다. 면세 혜택을 받으면서 관련 시장이 일정 규모 이상으로 성장한 점도 판단에 영향을 미쳤다. 모바일 상품권의 경우 2014년만 해도 시장 규모가 3202억원 정도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 1조228억원까지 덩치를 키웠다.

하지만 관련 업계의 반발이 만만찮을 전망이다. 모바일 상품권의 경우 60여개 업체가 서비스 위축을 걱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세 부담이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그럴 일은 없다”며 일축했다.



출처 - 2018.07.31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86914&code=11122000&cp=nv

[가상화폐 주간동향] KT, `네트워크 블록체인` 개발

김원규: KT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KT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공개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5G 차세대 네트워크와 금융, 에너지 등 KT플랫폼 사업 전체에 적용할 예정이며 거래처리속도는 2,500TPS상당으로 기존 블록체인의 속도와 저장공간의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KT는 초고속 네트워크망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노드를 구축해 운영하는 방식으로 기존 블록체인의 한계를 극복했습니다. KT블록체인은 K토큰을 기반으로 이루어지며 사업이 확대될 경우 필수적인 ICO여부에 대해서는 정부 정책을 따르겠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경은: 지금까지 가상화폐 동향 살펴봤고요.도움 말씀에 블록레이팅스, 김원규 대표였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김원규: 감사합니다.

----------------------------------------

굿모닝 투자의 아침은 장 시작 전 해외부터 국내 시장까지 한번에 살펴보는 구성으로 해외 이슈를 살펴보는 "생생 글로벌" 해외 기업 정보를 제공하는 "굿모닝 해외직접투자" 그리고 국내 증시의 어제와 오늘을 살펴보는 "모닝주스"으로 이루어져 있다. 매주 월요일~금요일 아침 6시부터 8시까지 한국경제TV와 유튜브, 주식창을 통해 생방송된다.


출처 - 2018.07.30 한국경제
http://news.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1807300170&t=NN

[2018 세법개정안] 1만원 초과 카톡 기프티콘에 세금 물린다...가상화폐 거래소 감면 대상서 제외

내년 7월부터 카카오톡 기프티콘 등 1만원을 초과하는 모바일 상품권과 충전식 선불카드에도 종이 상품권과 같이 인지세가 부과된다.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운동선수의 연봉에 대한 원천징수율도 기존 3%에서 20%로 대폭 강화된다. 고액 연봉을 받는 프로야구 외국인 용병 선수들이 시즌이 끝난 뒤 본국으로 돌아갈 때 종합소득세를 신고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았던 관행이 내년부터 사라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30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8년 세법개정안’을 발표했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중소기업 세금 감면 대상에서 제외되며, 국군 장병 목돈 마련 상품인 ‘내일준비적금'의 이자소득은 비과세된다.

③ 가상화폐 거래소 중소기업 세제 혜택 대상 제외

정부는 가상화폐 취급업소(거래소)에 대해 세제 혜택을 주지 않기로 했다. 가상화폐 거래에 대해 부정적인 정부의 인식이 반영됐다. 내년부터 가상화폐 거래소가 창업 중소기업 세액 감면 및 중소기업 특별세액감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현재 정부는 고용 등 부가가치 창출 효과가 있는 창업 중소기업에 대해 5년 동안 50~100%의 세액을 감면하고 있다.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5~30%의 세액을 깎아주고 있다. 그러나 가상화폐 거래소는 부가가치 창출 효과가 거의 없어 세제 혜택을 주는 게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가상화폐에 대해 정부가 어떻게 규제할지 구체적으로 정해지진 않았지만,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업체들이 불필요한 세제 혜택을 받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데 관계 부처들의 의견이 모아졌다”며 “다만 아직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감면을 받은 세액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출처 - 2018.07.30 chosunbiz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28/2018072800732.html#csidx59748535fc6a1f4ac230df43edf17db

가상화폐 비밀회의, 미국 나스닥거래소 금융자산 인정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김대호 소장 / 경제학 박사]  전 세계 증권거래소 중 규모 2위를 자랑하는 나스닥거래소가 가상화폐를 금융자산으로 인정하는 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가상화폐 전문매체인 CCN은 한국시간 31일 Nasdaq Plots to Legitimize Cryptocurrency in Secret Meeting 이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올렸다.

나스닥 거래소가 비밀회의를 열어 가상화폐를 금융자산으로 합법화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나스닥 거래소가 가상화폐와 암호화폐를 공식으로 금융자산으로 인정할 경우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거래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가상화폐 비밀회의에 관한 CCN 보도 전문 요약이다.

Halfway across the country, however, Nasdaq — the world’s largest second-largest stock exchange — was quietly hosting a closed-door meeting with representatives from both Wall Street and the cryptocurrency industry to discuss how to legitimize cryptocurrency as an asset class.

As first reported by Bloomberg, the closed-door meeting in Chicago was attended by representatives from about half a dozen companies, including cryptocurrency exchange Gemini — whose co-founders, Cameron and Tyler Winklevoss, were behind the latest failed bid to create a bitcoin ETF.

According to the publication, an unnamed source with know…

강대국은 가라! 몰타, 버뮤다 등 ‘가상 화폐’ 유치 전쟁 시작

인구 43만명에 불과한 몰타를 비롯한 세계의 소국들이 암호화폐 산업을 국가경쟁산업으로 키우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NYT)는 몰타, 지브롤터, 버뮤다, 리히텐슈타인과 같은 소국들이 암호화폐 회사들의 새로운 거점지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암호화폐의 거래를 쉽게 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켰을 뿐만 아니라 감세 혜택까지 주며 스타트업 회사에 대한 유치 전쟁에 나서고 있다. 몰타의 경우 지난 4일 암호화폐 거래나 발급을 쉽게하는 내용의 법안 4개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고, 앞서 버뮤다에서도 정부가 신속하게 가상화폐 사업장 승인을 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현재 미국이나 일본 등 주요 국가들은 암호화폐의 투기성 등을 우려해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중국은 많은 시민이 비트코인 광풍에 빠져들자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했고, 일본도 지난해 가장 큰 암호화폐 거래소 한 곳이 해킹 당하면서 올해 들어 몇몇 암호화폐 거래소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미래 산업’으로 불리던 블록체인 기술에 주요국가들이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는 건, 이 사업이 불안정하고 이에 따라 신종 사기나 해킹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2016년 미국 대선에 러시아가 비트코인을 자금원 삼아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주요 선진국들의 강력한 규제는 역설적으로 소국들에게는 다른 기회가 되고 있다. 암호화폐 사업을 통해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경제성장의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어서다. 이는 과거 이들 국가들이 온라인 도박 사업에 적극적으로 문호를 열고, 조세 피난처 역할을 하며 해외 기업들을 자국으로 끌어들였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버뮤다는 정부가 직접 기업 유치에 발벗고 나섰는데 최근 암호 화폐 아이캐시의 창업자인 윌 맥도너우가 이곳에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NYT는 전했다. 아이캐시는 전 세계 투자자들에게 토큰을 판매해 3,500만달러를 끌어들일 계획이다. 일본 정부로부터 ‘면허 미등록 운영’으로 경고를 받은 세계…

가상화폐 한국은 ‘여전히 음지’…“정부 규제 마련하면 일자리 창출·조세수입 등 긍정 효과”

[이코노뉴스=김은주 기자] 정부가 또 한번 가상화폐 규제를 미뤘다.

기획재정부는 30일 '2018년 세법개정안'을 발표하며 가상화폐 과세 방안이나 성격 정의 등은 차후를 기약했다. 가상화폐 취급업을 창업 중소기업 세액감면 대상업종 등에서 제외하기로 했을 뿐이다.

'의도적으로 가상통화 규제방안 언급을 피하는 것 아니냐'는 업계 불만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향후 규제 도입의 가능성은 내비췄다.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26일 세법 관련 브리핑에서 "앞으로 (가상통화에 대해) 어떤 규정을 적용할지 기준에 대해 계속 연구하며 논의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세계 각국은 가상화폐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ICO(initial coin offering·가상화폐 공개) 허가 ▲거래소 등록제 시행 ▲가상통화로 인한 이익 과세 등이 그 방안이다.

가상화폐 규제의 대표적인 국가가 바로 스위스다. 스위스는 '가상통화의 허브국가'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주크(Zug)시를 크립토밸리(Crypto Valley·소프트웨어 중심지인 미국 실리콘밸리처럼 가상통화 중심지가 되겠다는 뜻)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9월 가상통화와 ICO 규제 지침을 발표하고 올해 2월 규제 지침을 설명하는 해석 지침을 추가적으로 내놨다.

이후 세계 ICO의 절반이 주크시에서 열린다. 주크시의 인구는 서울 인구의 약 250분의 1 정도인 4만 명에 불과하다.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불법 거래에는 제재를 가하되 자유롭게 가상통화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켜보는 모양새다. 세계 금융의 중심 뉴욕은 주(州) 차원의 가상통화 관련 테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규제와 법률안을 마련하고 있다. 시카고선물거래소에는 비트코인 선물 상품이 상장되기도 했다.

일본의 경우 가상통화 거래소에 대해 사전 심사를 거치는 등록제를 시행한다. 가상화폐 거래로 인한 이익은 기타소득으로 규정해 세금을 물리기로 했다.

가상통…

가상화폐 자율규제 실효성은…12개 거래소 모두 통과, ‘결국 정부가 직접 나서야’

[이코노뉴스=김은주 기자]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최근 자체규제 심사안을 발표했다. 국가적으로 정해진 규제가 없는 상황에서 가상화폐 거래소들에게 보안·이용자 보호 등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발표와 동시에 실효성에서도 문제가 제기됐다. 심사안이 실제로 효과가 있느냐는 점에서다.

일반심사와 보안성 심사 항목 투 트랙으로 진행된 심사안에서는 ▲가상화폐 이용자 보호 등에 관한 규정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금전 및 암호화폐 보관 및 관리 규정 ▲자금세탁행위방지에 관한 규정, 시스템 안정성 및 정보보호에 관한 규정 등이 논의됐다.

문제는 심사 방법에 있다. 보안성 심사의 경우 6월 2일·13일·27일·7월 7일 4차례에 걸쳐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다. 실제 현장에서 보안 상황을 점검하고 체크한 것이 아니라 서면 자료와 보안 담당자의 답변으로 심사하고 넘어간 것이다.

가상통화를 저장하는 월렛 관리 부문에 관한 점검항목에서는 '핫·콜드 월렛의 적절한 사용정책'을 권고 하고 있다. 온라인에 연결되지 않는 자산보호 체계인 '콜드월렛'에 자산의 70% 이상을 보유하라는 식이다. 하지만 구체적 내용은 제시되지 않았다.

경희대 한호현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보관한다는 것이 거래소 것을 지키려는 것인지 고객 자산을 지키기 위한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또한 지갑이 해킹당했을 경우 보상 범위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하는데 일률적으로 제시됐다"고 말했다.

게다가 항목이나 등급이 구체적으로 나뉘어 있지 않은 O·X식 체크리스트다. 때문에 모든 항목을 통과했다고 하더라도 거래소간 보안 편차가 심하다.

예를 들어 '보안 취약점을 점검하느냐'라는 항목에 대해 직접 해커를 스카웃해 소스코드까지 점검을 하는 거래소와 자동화된 프로그램으로 단순 점검하는 거래소가 동일하게 'O(그렇다)'로 평가된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심사에 참여한 12곳 거래소 모두 한 곳도 빠짐없이 통과했지만 실제 보…

AMD, 가상화폐 채굴용 GPU 호황에 2분기 실적 방긋

가상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그래픽처리장치(GPU)의 수요 증가로 미국 반도체 기업 AMD가 7년내 최고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25일(현지시간) AMD는 2분기 매출 17억6000만달러(약 1조9659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1억1600만달러(약 1295억원)를 달성했다.

AMD는 엔비디아와 함께 PC용 GPU를 가장 많이 생산하는 기업이다. AMD 측은 “가상화폐 채굴 목적의 그래픽카드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면서 “하지만 최근 규제에 대한 우려가 발생하면서 그래픽카드 판매 매출은 1분기 전체의 10% 수준에서 2분기 6%로 줄었다”고 밝혔다.

리사 수 AMD 최고경영자는 “신제품을 계속 출시해 시장점유율과 이익을 지속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MD는 최근 12nm(나노미터) 공정의 2세대 라이젠을 출시하며 CPU시장에 지각 변동을 불러오고 있다.


출처  - 2018.07.30 moneys
http://moneys.mt.co.kr/news/mwView.php?no=2018072716408044497

런던 송금회사,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출시

[디코인뉴스=최정민기자] 블룸버그에 따르면 런던 기반 송금 서비스인 트랜스퍼고는 암호화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초의 송금 서비스 제공 업체가 됐으며 비트코인, 이더리움, 비트코인 캐시, 라이트코인 및 XRP를 제공할 예정이다.

트랜스퍼고의 설립자이자 대표인 다우만타스 디벨리스카스는 데이브레이크 유로퍼의 네이라 세히크 및 마쿠스 카리슨과의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강한 요구를 확대했다.

디벨리스카스는 “우리의 고객은 그것을 원했다”며 “고객들은 질문을 받으면 암호화폐를 사고 싶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랜스퍼고는 65000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며 “매일 1000명의 신규 고객을 추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핀엑스트라에 따르면 4000명 이상의 사용자가 처음 몇 시간동안 7개 언어로 지원하는 새로운 서비스에 가입했다.

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및 iOS 앱 버전에서 사용할 수 있다. 송금 서비스에 따르는 KYC 및 AML 정책은 새 거래 서비스에 적용된다.

송금 서비스는 암호해독 서비스와 별개라고 디벨리스카스 씨는 말했다. 고객은 다른 나라의 친척들에게 암호화폐를 보내지 않고 자신의 용도로 구매할 것이다.

디벨리스카스는 암호화폐에 대한 장기적인 관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플랫폼으로서 그들은 여기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으로서 우리는 소비자가 이들에 액세스 할 수 있는 매우 쉽고 사용자 친화적인 방법이 되고 싶다”며 “어느 것이 성공하거나 실패할 것인가, 그것은 완전히 다른 주제다”고 덧붙였다.

브렉시트 때문에 송금 수요가 줄어들 것인지 묻는 질문에 그는 유럽 전역의 사람들의 재편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이 송금 시장을 장악한 곳에서 그는 유럽의 다른 지역이 더 활발해지고 있다고 본다.

스칸디나비아와 독일을 인용하면서 우리가 지금 보는 것은 사람들이 떠나고 일할 다른 나라를 선택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랜스퍼고의 비즈니스는 유럽 중심으로 유지될 것이다.

"가상통화는 '오리너구리'…새 잣대로 규제 강화해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가상통화는 기존의 잣대로 규정하기 힘든 만큼 초당적 합의를 통해 시장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가상통화공개(ICO) 및 디지털 자산 시장을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혼탁하고 불투명하게 운영돼 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27일(현지시간) 빌 후이젠가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의 시장 혼란을 해소하기 위해 의회에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선물거래위원회(CFTC) 등과 같은 금융규제당국이 동일한 규정에 의해 시장을 규제할 수 있도록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후이젠가 의원이 규제 강화를 외치는 가장 큰 이유는 '투자자 보호'다. ICO와 가상통화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이 시장에 적정 수준의 투명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어떻게 가상통화 시장을 규제해야 할지 공화당과 민주당 양 당이 정파를 넘어 협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가상통화의 성격을 규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도 강조했다. 각 규제 당국들마저 자신들의 입맛대로 가상통화를 바라보고 있는 것을 꼬집은 것이다. 실제로 SEC는 가상통화를 증권으로 간주하는 한편, CFTC는 가상통화를 상품으로 규정하고 있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FinCEN)과 미 국세청은 각각 화폐와 자산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보고 있는 실정이다.

후이젠가 의원은 "모든 이들이 가상통화가 물고기일지 새일지 규명하기 위해 달려들고 있지만 가상통화는 오리너구리일 수 있다"며 "그동안 미지에 영역에 있었던 완전히 새로운 것일 수도 있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그가 가상통화 시장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강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후이젠가 의원은 지난달 지난 3월 '암호화폐와 암호화폐공개(ICO)시장에 대한 조사’를 주제로 청문회에서도 "투자자를 보호하지 않은 채 멍하지 앉아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후이젠가 의…

암호화폐 시장 반등에 거래소간 마케팅 경쟁 치열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완화 기대로 시세가 오르고 있다. 이에 기존 거래소의 마케팅 활동이 활발해지고 신규 거래소도 속속 등장하며 다시 관련 시장과 산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비트코인 시세는 이날 오전 8시 현재 업비트(KRW마켓) 기준 919만9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12일 694만1000원까지 떨어진 이후 반등을 거듭해 지난 25일에는 957만8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비트코인이 오르면서 다른 암호화폐(알트코인)도 역시 시세가 상승하고 있다.

이런 흐름은 세계적으로 주요 국가의 규제 논의가 시장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흐르고 있고, 세계적인 투자은행(IB)들이 앞다퉈 암호화폐 투자와 관련된 행보를 보인 점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들이 모여 논의한 바 또한 제도권 편입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호재가 이어지면서 국내를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업체들은 활발한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 거래소인 빗썸은 해킹 피해를 복구하며 거래를 다시 활성화시키기 위한 카드로 ‘상품권몰’ 서비스를 확대 개편했다. 기존 상품권몰 서비스를 대신해 ‘빗썸기프트’라는 새로운 상품권 몰을 열었다. 빗썸 거래소 내에서 사용하는 개념이었던 ‘빗썸 캐시’를 통해 카페, 베이커리, 외식 상품권 등 다양한 분야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나아가 시장상황을 방송 형식으로 전달하는 ‘빗썸 코인캐스트’ 방송을 주간 단위로 진행하기로 하고, 이를 진행할 캐스터 채용을 진행 중이다. 일반 이용자도 참여하는 공개 오디션 방식을 통해 선발한 캐스터는 6개월간 활동한다. 

업비트는 이달 초 신규 시세 알림 서비스를 시작했다. 일주일간 신고·저가 알림부터 단기간 상승·하락 알림, 10% 구간 상승·하락 알림 등을 제공한다. 또 전자지갑(월렛) 업그레이드 교체 작업도 진행했다.

오는 9월에는 제주에서 스팀잇 창업자 네드 스콧을 비롯한 연사를 초청해 블록체인 개발자 대회인 ‘업…

'광풍' 불었던 가상화폐…아직도 대책 못찾은 정부

정부·여당이 가상화폐를 둘러싼 마땅한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기대를 모았던 FSB(Financial Stability Board, 금융안정위원회) 보고서가 예상과 달리 가이드라인과 권고지침 등을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가상화폐 대책 논의에 밝은 한 민주당 관계자는 "FSB보고서에서 가상화폐를 둘러싼 여러 지표와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조하는 것 외에 새로운 내용이 없었다"며 "FSB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대안을 모색하려 했던 정부도 힘이 빠지게 됐다"고 전했다. 

우리시각으로 지난 17일 발표된 FSB보고서는 올해 3월 주요20개국(G20) 재무 장관들이 FSB에 가상화폐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요청한 것에 대한 결과다. FSB는 1999년 국제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증대하고 국제적 수준의 금융 감독을 위해 설립된 조직이다. 

FSB보고서는 "암호화폐 시장 성장 속도에 따른 금융시스템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할 뿐 가이드라인이나 권고기준은 제시하지 않았다.

가상화폐 대책 관련한 또다른 당 관계자는 "FSB보고서 발표 이후 정부에서 별다른 논의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정부여당이 단독으로라도 마땅한 대책을 찾지 못하는 이유는 가상화폐 문제가 우리 정부의 단독 대응만으론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어렵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탈중앙'을 지향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화폐는 국경을 넘어 세계적으로 유통되기 때문에 한 국가에서 관리.감독한다고 해서 해결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더불어민주당 '가상화폐 대책 태스크포스'(TF) 홍익표 위원장은 27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가상화폐 대응은 단독 국가의 움직임보다는 국제사회와 공조 속에 함께 대응해야만 한다"며 "그만큼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도 올해 초에 비해 가상화폐 시장이 많이 …

가상화폐 잡고 코스닥 살린다던 정부, 결과는?

지난 1월 정부는 가상화폐(암호화폐) 규제안과 코스닥 활성화 방안을 같은 날 발표했다. 1월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했고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는 △코스닥 스케일업 펀드 조성 △시장 자율성 제고 △상장요건 완화 등 코스닥 시장 활성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이러한 정책에는 암호화폐 시장 자금을 코스닥 시장으로 이동 시키려는 의도가 담겼다. 정부의 발표가 있은 후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도 기자간담회를 통해 “2030 젊은 세대가 단기적이고 투기적인 거래를 많이 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암호화폐 투자에 나선 젊은 층을 주식시장으로 끌어들이겠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반년 가량 지난 지금, 과연 암호화폐 시장 자금은 코스닥으로 몰렸을까.

그 대답은 ‘아니오’다. 정부의 규제안과 활성화 방안 발표 직후에는 정부 의도대로 흘러가는 듯 했지만 금새 한계가 다가왔다. 지난 1월10일 837.63으로 시작한 코스닥 지수는 1월 30일 장중 932.01까지 올랐지만, 이후 약보합을 지속하다 지난주 연저점인 748.89를 기록했다. 연저점 기록 후 반등이 이뤄졌다고 하지만 30일 773.00으로 장을 시작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암호화폐 시장으로 자금이 유출됐다는 주장이 힘을 얻던 12월 말, 1월 초보다 낮은 수치다. 암호화폐 규제로 반짝 상승했지만 추락을 거듭하며 결국 본전도 건지지 못한 셈이다.

암호화폐 시장은 어떨까. 법무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발표 이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를 부인했지만, 시장은 큰 충격을 받았다. 대표적인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은 정부 발표 직전인 10일 2131만원으로 거래를 마쳤는데, 발표 당일 1410만원까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2월 6일 662만원까지 밀려난 뒤 1400만원까지 반등했고 이후 보합을 거듭하다 30일 오전 8시 기준 92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정부 발표 직전 대비 43% 수준이다.

정부의 규제 발언이 단기간에 효과를 발휘했고, 규제 의지를 알렸다는 데 의의를 둔…

★블록체인 암호화폐 특강 안내★

★블록체인 암호화폐 특강 안내★

일시 : 2018.8.4(토) pm2시
장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90길 44 정인빌딩 5층 비트뱅크 강의실(선릉역1번출구)
현장접수 : 010-7284-5384
1인 2만원(선착순 30명, 2만원상당의 코인무료제공)

지방자치단체, 잇달아 지역 암호화폐 도입 발표

울, 부산, 제주는 물론이고 광주, 전남 등 다수의 지방자치단체들이 블록체인을 실생활에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다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실생활 내 블록체인을 도입하기 위한 정치권의 움직임은 점차 가시화되고 있으며 이미 몇몇 지자체는 실행 준비에 들어갔다. 서울 노원구는 지난 2월부터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노원(NW)’을 본격 운영하기 시작했다. 노원구 내 개인이나 단체가 자원봉사나 기부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면 노원구는 노원을 지급하고, 적립받은 노원은 노원구 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난 3월, 박원순 서울시장의 암호화폐 'S코인' 도입 발표에 이어 지난 6월 지자체장 선거에 지역화폐를 암호화폐로 도입하겠다는 공약이 등장하는 등 블록체인은 이제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는 생활요소가 되었다. 이를 반영하듯 국내 많은 지자체가 해외의 사례를 모방하는 등 각 지자체만의 독특한 블록체인 문화 조성과 암호화폐 도입에 나서고 있다. 우선 부산, 제주는 선거 기간 스위스의 크립토밸리를 모방한 블록체인 특구 조성과 암호화폐 도입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오거돈 부산시장은 가칭 'B코인'을,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코인'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어 전라남도와 광주시가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기 위해 지역화폐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이용섭 광주시장은 연간 2조원 이상의 자금 역외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지역화폐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도록 관계부서에 지시했다. 이용섭 시장은 "암호화폐를 지방자치단체에서 발행하고 관리하는 상품권으로 지역 내 거래와 생산을 증가시켜 일자리를 창출하고 다시 지역 소비를 확대하는 선순환 구조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전남에서만 사용 가능한 지역화폐 '전남 새천년 상품권'을 연간 2,500억원 어치 발행해 지역 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뜻을 …

월스트리트 기관투자자, 최초 '비트코인 현물교환(EFP)' 성사

비트코인이 주요 금융상품으로 시장에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CCN 보도에 따르면 두 기관 투자자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포지션을 상응하는 비트코인 현물과 교환하면서 최초의 '비트코인 현물교환(EFP)'이 진행됐다.

승인 위탁업체 ED&F 맨캐피털마켓(ED&F Man Capital Markets)과 암호화폐 거래소 잇비트(itBit)가 해당 거래를 중개했다. 두 업체는 이번 거래가 암호화폐에 기반한 첫 현물 거래로 미국 선물 거래소에 보고됐다고 전했다.

ED&F 맨캐피털마켓의 브룩스 더들리(Brooks Dudley)는 해당 거래를 비트코인이 자산 유형으로 인정을 받아가는 중요한 기점으로 짚으면서 "암호화폐 파생상품 시장 규제화의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잇비트 장외시장 암호화폐 거래데스크의 수석인 폴 치아발디니(Paul Ciavardini)는 "EFP 방식으로 암호화폐 시장의 파편화 문제도 완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암호화폐를 새로운 투자수단 및 가치저장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흐름이 거세지고 있다. 올해 2분기 시카고상품거래소의 비트코인 선물 상품 일일 평균 거래량은 전기 대비 93% 급증했다.


2018.07.25 tokenpost
https://www.tokenpost.kr/article-3537

제 2의 몰타를 꿈꾼다…”제주시, ICO 허용 가능성 시사”

23일 전자신문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특구 추진을 공식화하며 국내에서 금지된 암호화폐공개(ICO)를 합법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미디어는 “세부 이행 계획이 다음 달 말 공개될 예정”이라며 “ICO를 추진 중인 많은 기업과 해외 글로벌 기업까지 제주 블록체인 특구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 특별법에 ‘블록체인 규제 샌드박스존’ 지정을 담아 제주도 내에서의 ICO 허용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유치등을 핵심으로 한다. 이번 특별법 개정으로 제주도 내 모든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제주블록체인아일랜드(JJBI)’를 만들 계획이다.



이번에 당선된 제주도지사 원희룡 지사의 핵심 공약 사업으로 제주를 세계 수준 블록체인 특구로 조성, 창업 열기가 뜨거운 블록체인 허브 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8월까지 공청회를 거쳐 세부 실행 방안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이날 세미나에서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의 성지로 불리는 몰타의 모델을 기본으로 유사한 인프라와 환경을 보유한 제주도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은 ICO를 금지하는 발표를 한 이래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분야에서 세계적인 주도권을 빼앗긴다는 의견잉 계속 나오고 있는 시점에서 반가운 소식이다.



출처 - 2018.07.24 coinpress https://www.coinpress.co.kr/2018/07/24/7531/

★블록체인 암호화폐 특강 안내★

★블록체인 암호화폐 특강 안내★

일시 : 2018.7.28(토) pm2시
장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90길 44 정인빌딩 5층 비트뱅크 강의실(선릉역1번출구)
현장접수 : 010-7284-5384
1인 2만원(선착순 30명, 2만원상당의 코인무료제공)






가상화폐 시장 이어지는 긍정적 신호, 향후 전망은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올 초 천정부지로 치솟은 비트코인 가격은 정부규제와 해킹 사고 등 각종 악재들로 인해 투자자들에게 엄청난 손실을 안겨준 시장이 되었다.
하지만 지난 17일 비트코인은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에서 10% 이상 폭등하는 등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위지트, SBI인베스트먼트 등 가상화폐 관련주들 역시 최근 상승을 보여주었다.
가상화폐 관련주의 상승세는 세계 최대의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암호화폐시장 진출과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 지명, 미국 IT기업 IBM의 미국 달러화와 연동한 안정적인 가상화폐 출시 준비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가상화폐 시장에 대해 모두TV 김택영 전문가는 "최근 골드만삭스와 IBM 등이 글로벌 기업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우호적인 입장을 보이며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가상화폐에 대한 불완전성이 해소되지 않은 문제와 변화하는 모멘텀이 계속될 것이라는 상반된 의견들이 계속되고 있어 투자자들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로 하다"고 덧붙였다. 


출처- 2018.07.26 아이뉴스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1112475&g_menu=022300&rrf=nv

"코인으로 편의점 간다"… 가상화폐 상용화 코앞

올해 전세계 가상화폐 판매액이 137억 달러, 우리 돈 1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실제로 가상화폐를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신개념 가상화폐인 탐스코인(TAMSCOIN)의 잠재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회계컨설팅그룹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5월까지 537종류의 가상화폐 판매액이 지난해 가상화폐 판매액인 7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우리 돈 15조원에 달하는 금액이 6개월도 안되는 시간 동안 판매된 것으로 나타난 것은 가상화폐에 관한 전 지구적 관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가상화폐에 대한 쓰임새가 아직도 불분명 해 가상화폐 전문가나 금융 종사자들이 아니면 가상화폐를 구입하는 움직임이 미온적이다.

탐스코인은 가상화폐를 현실로 끌어들여 일반인들이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가고 있다. 최근 TAMS International에서 발행하는 탐스코인은 어플리케이션과 신용카드를 이용해 현실세계에서 이용 할 수 있다. 또한 동일 거래소 다른 가상화폐를 탐스코인으로 변경해 현실세계에서 사용할 수도 있다.

탐스코인을 현실에서 사용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우선 신용카드(마스터카드)를 이용해 전 세계 어디에서든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탐스코인의 금액 중 일부 금액을 마스터카드로 옮겨 현금으로 사용하고, 나머지 가상화폐는 일반 가상화폐처럼 등락을 거듭하게 놔두면 된다. 이 때 카드로 옮긴 코인은 고정화폐로 묶여 줄지도 늘지도 않게 된다.

탐스코인은 제휴를 맺은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자유롭게 결재할 수 있다. 특히 탐스코인 어플을 이용시 사용자 근거리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업체의 쿠폰을 자동으로 발송해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고 사업자는 홍보와 카드수수료절감등을 통해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향후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탐스코인 전용 키오스크를 이용해 더욱 간편한 결제가 가능 할 전망이다.

학생들의 교통카드에도 탐스코인이 탑재된다. 탐스인터내셔날은 캐시비와 제휴를 맺고 탐스행복나눔카드의 활용…

[데스크칼럼] 지금 당장! 암호화폐, ICO 법제화

[한국금융신문 정희윤 증권부장]


<자네 왜 엉거주춤 서 있나>라는 소설집 이름에서 “엉거주춤도 춤”이라며 깜짝 우승에 걸맞은 세레머니를 했다는 스포츠 팀 감독의 퍼포먼스의 사이.

순서를 바꿔서. 진솔하고 적극적으로 의표를 찔러서 유쾌함을 주는 엉거주춤과, 냉막하고 무자비한 난관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군상들이 취하기 일쑤인 ‘그야말로 어색한’ 엉거주춤 사이.

2018년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는 후자 쪽의 극점을 향해 자꾸만 기울고 있다.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에도 그 비취빛 품에 몸 담그면 1시간을 버티기 어려운 게 창해(동해) 바닷물이다. 우리 국토 동방의 꽃 울릉도 인근 창해 바다에 보물선 돈스코이호가 발견됐고, 물 밖으로 끌어낼 것이라고 한다.

성공하면 세계가 놀랄만한 보물선 신화로 이름 올릴 것이다. 하지만 국내외에서 고개를 갸웃거리며 표하는 의구심이 훨씬 크다.

보물선의 실체에 대한 의구심이 첫째요, 설사 인양하더라도 배와 그 배 안에서 발견된 보물들이 온전히 발굴당사자의 소유로 귀속될 수 있는지, 그리고 그 수익을 미리 발행한 암호화폐 소유자에게 귀속시키는 것에 절차상 법상 걸림돌이 전혀 없는지 하는 것이 둘째다.

모든 것에 앞서 이 업체의 행보는 하필 우리 정부 관심의 사각지대, 더 구체적으로는 법제도적 맹점을 파고드는 자금모집 행위가 근간을 이룬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돈스코이호 최종 인양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미래 수익을 전제로 한 ICO 플랜이 미리 공개되고 예정 가격보다 훨씬 싼 값에 신일골드코인(이른바 SGC) 투자자 모집이 진행됐다. 홈페이지에선 오는 9월 예상가 1만원을 기준으로 잡고 홍보가 진행됐다.

블록체인 기술은 물론 암호화폐가 뭔지 모르는 보통 사람들은, 더더군다나 ICO가 무언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이번 상황은 어떻게 비춰질까?

1코인 당 100원대 특판 혜택을 받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뒤늦게 이 사살을 알아냈는데 할인가로 매입할 기회를 놓친 사람도 적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왜인…

[블록체人] 찰스 호스킨슨 "韓, 아시아 암호화폐시장 석권한다"

[에너지경제신문=조아라 기자] "정부가 암호화폐시장에 OK사인을 보내면 한국이 아시아를 석권을 할 것이다"

블록체인 업계에서 ‘천재’로 불리는 찰스 호스킨슨의 말이다. 한국 정부를 보는 시각도, 한국 시장의 가능성에 대한 평가도 대다수 전문가들과는 달랐다. 그는 모두에 대해 "예스"라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비트코인 코어 개발자이자 이더리움 공동창업자인 찰스 호스킨슨은 현재 암호화폐 카르나도 에이다 대표다. 한국인 투자자 대부분은 에이다에 투자한 경험이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그가 보는 한국 암호화폐 시장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지난 22일 서울서 열린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에 강연자로 참여한 호스킨슨을 만났다.


다음은 찰스 호스킨스와의 일문일답

▲ 에이다가 한국에서 유독 인기가 많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한국에 왔다. 우리는 인터넷 핵심 프로토콜인 TCP/IP로 40~50년 동안 살아왔다. 아주 오래 걸렸지만 잘 만든 디자인이다. 에이다도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잘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꾸준히, 그리고 천천히 완성도 높은 기술을 만드려고 하기 때문에 한국에서 많은 사람이 좋아해주는 것 같다.

▲ 마케팅이 일본에 맞춰져 있다는 평가가 있다.

 에이다를 만들자고 처음 찾아왔던 회사들이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 있었다. 그들은 제2의 일본 이더리움을 만들자고 나를 찾아왔다. 마케팅이 그렇게 시작된 것은 어쩔 수 없었고 당연하다. 하지만 카르다노 에이다의 발전을 위해 글로벌한 마케팅 활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현재까지 충분히 활동하고 있다. 한국 마케팅은 카르다노 파운데이션에 직접 요청했다. 이번 연도와 다음연도 1분기까지 카르다노 파운데이션에서 적극적으로 한국 마케팅을 할 예정이다.

▲ 양자컴퓨터로 풀 수 없는 암호화폐로 알려져 있다.

퀀텀 컴퓨터와 카르다노 알고리즘을 말하는 것 같다. 카르다노 자체에 악화된 환경, 즉 암호를 풀려고 하는 공격적인 시도가 50% 이상을 차지하더라도 시스템을 보호할…

日, 암호화폐(가상화폐) 증거금거래 4배 이내로 제한...투자자 손실 보호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의 암호화폐(가상화폐) 업계 단체인 ‘일본암호화폐교환업협회’가 현재 최대 25배 정도인 암호화폐 증거금거래의 배율을 4배 이내로 제한할 방침이라고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가 달러화나 엔화 등 통상의 외환거래에 비해 변동성이 크다는 점에서 거증거금거래를 이용하면 자신의 보유자금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의 거래가 가능하다.

가령 지금처럼 증거금거래 배율이 25배라면 4만엔을 증거금으로 넣은 투자자는 100만엔까지 거래할 수 있다.

시장이 상승할 때는 적은 자금으로 큰 이익을 얻을 수 있지만, 반대로 하락 시에는 큰 손실을 보게 된다. 25배의 증거금거래인 경우 암호화폐 가격이 4%만 하락해도 증거금이 전부 날아가 버린다.

암호화폐 가격정보 제공업체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25일 오후 5시 시점에서 8300달러 대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지난해 거의 20배 가까이 상승한 후 지금은 고점 대비 3분의 1 수준까지 하락하는 등 가격 변동이 극심하다. 하루에 10% 정도의 가격 변동은 예사다.

암호화폐 거래는 외환 거래보다도 변동성이 크지만 아직 증거금 배율에 대한 규정이 없어 대다수 암호화폐 거래소가 FX 거래 규정을 차용하는 형식으로 배율 25배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로 인해 거액의 손실을 보는 투자자들이 발생하면서 소비자보호단체 등에서는 고배율의 증거금거래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협회는 자주 규제의 일환으로 증거금거래 배율을 제한하기로 했다. 일단은 1년의 유예 기간을 둔 뒤 이후에는 전부 ‘4배 이내’로 통일할 방침이다. 단, 자동 손절매 규정을 도입하는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경우에 한해 4배 이상의 배율을 인정하는 예외 규정도 검토하고 있다.래 배율을 제한함으로써 투자자가 거액의 손실을 입는 것을 방지하겠다는 취지이다.


출처 - 2018.07.26 뉴스핌
http://www.newspim.com/news/view/20180726000237

유럽연합 의회, 암호화폐 관련 보고서 공개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는 가운데, 유럽연합 경제통화위원회(European Parliament Committee on Economic and Monetary Affairs)는 암호화폐 산업의 대략적 전망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중앙은행의 시장개입 필요 여부, 중앙 디지털화폐 발행 여부 및 전통적 통화와 같은 비트코인의 탈선 가능성 등을 검토하고 있다

보고서 작성자는 “심지어 중앙은행에 의해 승인받은 암호화폐가 등장할 것이고, 이는 경쟁자의 수를 증가시키고 암호화폐 시장의 경쟁 구도를 변화시킬 것이다. 그러나 전통적 은행의 시장 영향력이 암호화폐 경쟁의 수준을 제한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며 선제적 인수합병과 공격적 가격 계획을 그 방편으로 제시했다. 또 은행은 서비스 거부나 암호화폐 관련 계좌 동결 등을 통해 디지털 자산과 가격 경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쟁에 관련해서는, 반경쟁 행위를 처리하는 것은 어렵다며 암호화폐의 국제적 지위와 중앙 리더의 부재를 이유로 들었다. 즉 “다수의 업체가 유럽의 경쟁감독기관의 관할을 피해 해외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점이 반경쟁 행위에 대한 수사나 기소를 어렵게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보고서는 비트코인 채굴 산업과 관련한 위험성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작성자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의 79%가 단지 5개의 채굴업체에 의해 이뤄지고 있으며 이런 점에서 완전히 분산화된 산업이 아니라고 한다. 따라서 리스크는 여전히 존재할 수 있다고 결론 맺고 있다.

해당 유럽연합 의회 위원회의 보고서가 금융안정성이사회(Financial Stability Board)의 논문에 기초했을거라는 추측이 있다. 금융안정성이사회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디지털 화폐가 세계 금융 시스템의 안정성에 위협을 가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두 기관 모두 시장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소비자 보호를 위한 시장 규제계획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같다.



출처 - 2018.07.26 파이낸스투데이
http://www.…

[가상통화규제 1년①]정부 TF 발족, 그 후 1년…규제 현주소

약 1년 전 가상통화에 대한 첫 규제가 발표됐다. 폭발적으로 증가한 가상통화에 대한 수요와 관심을 견제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였다. 당시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 TF는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고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법제도 등을 정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잠잠해지는가 싶던 비트코인 시장은 최근 들어 다시 요동치고 있다. 과연 1년이 지난 지금 가상통화 규제는 어디까지 와 있을까? 뉴시스는 가상통화 규제 1년을 진단하고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는 시리즈를 5회 연속으로 싣는다. <편집자주>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지난해 9월1일 금융위원회·법무부·방송통신위원회 등은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 TF(가상통화TF)' 회의를 열었다. 곧바로 가상통화 첫 규제가 나왔다. 당시 비트코인은 한 달만에 60%가 폭등해 4500달러를 돌파하는 등 가상통화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뜨거웠다. 

가상통화TF는 가상통화를 악용한 불법거래나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한 유사수신다단계 등 사기범죄로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건전한 거래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법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가상통화 거래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테두리 안에서 규율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금융위, 국무조정실 등 정부부처는 ▲거래실명제 전환 ▲금융기관의 가상통화 투자 금지 ▲미성년자와 외국인 거래 금지 방안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방안을 발표했다. '거래소 폐쇄를 고려하고 있다'는 폭탄선언까지 나오기도 했다.

문제는 이런 발표들이 시장을 뒤흔들어놨을 뿐 투자자 보호나 시장 육성을 위한 제대로 된 법적 틀은 제공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가상통화에 대한 명칭이나 정의가 명확히 정해지지 않은 점이다. 현재 정부는 '가상화폐', '가상통화', '암호화폐' 등 시장에서 부르는 여러 명칭을 '가상통화'로 통일해서 부르고 있다. 하지만 법적·학술적 자료에 근거한 것…

코스타리카, 노동자 임금 암호화폐로 지불한다

코스타리카 입법부가 노동자에게 암호화폐로 임금을 지불해도 된다는 조항을 수락했다.

24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 보도에 따르면 코스타리카 입법부는 법정화폐와 물품뿐만 아니라 몇몇 회사들은 임금을 암호화폐로도 지불할 수 있다는 조항을 수락했다.

추가로 코스타리카 입법부는 암호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제 코스타리카의 일부 노동자들은 임금을 암호화폐로 지급받게 된다.

코스타리카 입법부의 정의에 따르면 코스타리카 법률은 합법적인 최저임금제를 지키는 한, 고용주는 임금의 일부를 특정 상품으로 지불할 수 있다. 이는 '준화폐' 또는 지불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자산의 개념을 확장하는 것이다.

하지만 코스타리카 내에서 암호화폐가 법정화폐를 대체할 것이란 인식이 크지는 않다. 중앙아메리카의 저명한 로펌에 재직 중인 Nassar Abogados는 "'준화폐' 역할을 하는 암호화폐는 기존 화폐의 대체물이 아니다. 이는 노동자들을 위한 인센티브이며 서비스의 일종으로 수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10월, 코스타리카 중앙은행은 암호화폐가 코스타리카의 금융 시스템 밖에 있다고 명시한 지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해당 지침은 디지털 코인을 이용한 상업적 거래는 '매우 제한적인 옵션'이라고 표현했다.

중앙은행의 암호화폐 활용 제한에도 불구하고 코스타리카 관광산업계에서 암호화폐는 널리 사용되고 있다. 많은 호텔과 상점들이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수용하는 추세다.

수도 산호세 지역 내 비트코인 ATM의 출현 및 기계 수의 증가 등 암호화폐 산업에 비교적 열린 자세를 취하는 코스타리카의 변화는 주목할 만하다.



출처 - 2018.07.24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3522

후오비 코리아, 가상화폐 거래소 구축 종합 솔루션 '후오비 클라우드' 출범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지난 20일 후오비 그룹이 후오비 클라우드 비즈니스 파트너를 공식 출범했다고 25일 밝혔다.

후오비 클라우드는 복잡한 IT 기술 없이도 손쉽게 암호화폐 거래소를 구축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거래소 △OTC △운영 △생태계 4가지 솔루션이 포함됐다.

후오비 클라우드 거래소 솔루션은 후오비 글로벌의 누적 거래와 유동성 공유뿐만 아니라 에어드롭과 블록체인 변경과 같은 토큰 관련 서비스, 자산 보안,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다.

OTC 솔루션은 코인 개발 프로젝트팀에게 자체 사용자 데이터를 공유하며 KYC 규제사항을 충족하도록 지원한다. 특히 미국 달러, 홍콩 달러, 중국 위안화와 같은 법적통화와 비트코인, 이더리움 그리고 테더 등 암호화폐의 거래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거래소를 운영하려는 협력 파트너에게 거래소 운영에 대한 전문적인 교육 및 리스크 관리 시스템 지원을 하는 운영 솔루션, 블록체인 업계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는 생태계 솔루션을 제공한다.

리린(李林) 후오비 그룹 대표는 “후오비는 지난 5년간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연구 개발 경험과 보안, 준법 및 운영에 관한 경험을 쌓아왔다”며 “후오비의 여러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여 블록체인 업계의 발전을 도모하며 공동의 이익을 실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전문적인 리스크 관리 시스템 지원을 통해 거래소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보장한다면서도 일부 국가에서 법적 규제에 따라 서비스 제공 범위가 제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2018.07.25 한국경제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7256955g

이상섭 한국블록체인협회 수석위원 “블록체인 기술…규제 최소화해야”

최근 가상화폐 광풍은 블록체인에 대해 ‘우려와 기대’라는 상반된 결과를 가져왔다. 묻지마식 투기 열풍을 가져온 반면 가상화폐와 관련한 블록체인 기술은 국민적인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전문가들은 가상화폐의 광풍과는 별개로 대한민국이 블록체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가 제대로 된 기준을 제시하지 못하고 우왕좌왕 하면서 미래산업인 블록체인 기술을 선점할 기회를 놓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IT기업 ‘굿센’ 본사에서 최근 만난 이상섭(사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산업발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은 “블록체인은 4차산업혁명의 4대 핵심(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블록체인) 기술 가운데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강국이 될 수 있는 유일한 분야”라며 “정부가 최소한의 기준을 제시해 불확실성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클라우드 분야는 이미 미국,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이 자금력을 무기로 기술을 선점했기 때문에 아직 이 국가들이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블록체인 분야에 한 발 빠르게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수석은 블록체인 기술이 언어의 제약이 없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그는 “블록체인 아키텍처는 언어의 영향을 받지 않으며, 그 자체가 ‘글로벌’ 비즈니스”라며 “이런 면에서 한국이 블록체인 산업 강국이 될 수 있는 충분한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탈중앙화된 블록체인 플랫폼 생태계가 만들어지면, 결국 어떤 서비스와 콘텐츠로 승부할 지가 중요하다”면서 “콘텐츠 산업에서 강점을 가진 한국은 상당한 경쟁력을 이미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블록체인 산업이 규제에 묶여 전세계적으로 역동적으로 변화하는발전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에 안타까움도 드러냈다. 이 수석은 “정부가 규제를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적절한 규제를 제때 해달라는 것이 산업계의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가로막는 것은 불확실성”이라며 “최소한의 기준이라도 제시돼야…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 폐막…"가상화폐 단속 생각 버려야"

'2018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이 블록체인 규제와 향후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 끝에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를 단속할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결론을 내면서 막을 내렸다.

지난 21~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에는 세계적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장펑자오 대표, 암호화폐 네오(NEO) 창립자 다홍페이, 로저 버 비트코인닷컴 대표, 필립 샌드너 프랑크푸르트 금융경영대 블록체인센터장 등이 참석해 이 같이 입을 모았다.

이들은 블록체인 확산에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교육과 인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필립 샌드너 센터장은 “아이폰 대중화에도 10년이 걸렸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모두가 이해하는 데 5~10년은 걸릴 것”이라며 “기득권자들과 정책결정자들이 암호화폐를 금지하지 않도록 교육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리처드 마 퀀트스탬프 대표도 “정책 결정권자 대부분은 50대 이상이라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지식과 신뢰도가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다홍페이 창립자 역시 “현재 기술 확산의 가장 큰 걸림돌은 규제”라며 “사람들이 혁신을 이해하려면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허이 바이낸스 공동창립자도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은 공공사업에 활용될 잠재력이 크다. 정부는 사회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는 외면한 채 블록체인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정부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장펑자오 대표는 “암호화폐 없는 블록체인은 말이 안 된다. 틈새시장이 있을 수 있지만 더 큰 시장은 열린 공공 블록체인과 토큰화된 증권”이라고 짚었다.

대만 국회의원 제이슨 쑤는 “정부가 암호화폐를 단속해야 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면서 “산업 발전에 따라 정부도 사람들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저 버 대표도 강연자로 나서 “더 많은 경제적 자유가 주어질수록 삶의 질이 높아진다”고 소개한 뒤 “비트코인의 발명으로 우리는 전세계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됐다. 이제는 블록체인을 …

호화폐 시장 침체에도 "기관투자가 유입 늘었다"

최초로 비트코인 투자 펀드를 만든 암호화폐 거래업체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Grayscale Investment)는 최근 발행한 투자 보고서(Grayscale Digital Asset Investment Report)를 통해 "올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기관투자가의 유입은 오히려 늘었다"고 발표했다.
18일(현지시간)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초부터 현재까지 그레이스케일 상품에 총 2억4,830만 달러가 투자됐다"면서 "그 중 56%는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그레이스케일 투자자에게 가장 널리 사용되는 암호화폐로, 지난 2013년 9월에 출시된 비트코인 인베스트먼트 트러스트(Bitcoin Investment Trust ™)에 투자금의 63%가 유입되고 있으며, 다른 암호화폐와 연동된 그레이스케일 투자상품에는 나머지 37%의 투자금이 유입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는 전 세계 30여개 국에 130개 이상의 비트코인 및 블록체인 회사를 설립하고 투자하는 디지털 커런시 그룹(Digital Currency Group)의 100% 자회사이다.
그레이스케일은 현재 비트코인(BTC), 비트코인 캐시(BCH), 이더리움(ETH), 이더리움 클래식(ETC), 라이트코인(LTC), 리플(XRP), 제트캐시(ZEC) 등 총 7개의 주요 암호화폐와 관련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시가 총액 기준으로 최상위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하는 지수 상품인 디지털 라지 캡 펀드(Digital Large Cap Fund ™)와 이더리움 클래식 인베스트먼트 트러스트(Ethereum Classic Investment Trust ™)를 출시했다. 


출처 - 2018.07.19 coinreaders http://www.coinreaders.com/1723

G20 "암호화폐, 정식 통화 아냐"…규제안 마련은 10월로 연기

세계 주요 20개국(G20) 경제수장이 암호자산(Crypto-Assets, 암호화폐 등을 통칭하는 말)을 정식 통화로 보기 힘들다는 결론을 내렸다. G20은 암호자산이 보여준 기술 혁신이 금융 시스템과 경제 전반에 이익을 가져올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자금 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 등에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G20은 22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21일부터 이틀간 열린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이후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암호자산에는 주권 통화의 핵심 속성이 없다"며 기존 통화와 같은 대우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G20은 암호자산이 소비자와 투자자 보호, 탈세, 자금 세탁, 테러 자금 조달 등과 같은 문제를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그렇다고 해서 암호자산이 현재 문제가 있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G20은 "암호자산이 글로벌 금융 안정성 위험을 제기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여전히 경계하고 있다"며 글로벌 금융규제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FSB) 등이 암호자산의 잠재적 위험을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한, G20인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 10월까지 암호화폐 규제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G20은 "2월 개정된 FATF 권고 기준이 암호화 자산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10월까지 명확히 해달라"고 요구했다. 

애초 G20인 지난 3월, 이번에 열린 7월 회의에서 암호자산 관련 규제안을 마련하려 했다. 하지만 G20은 그 시기를 또한번 10월 회의 때로 연기했다. 이는 G20 국가 사이에서 암호자산를 바라보는 입장차가 존재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중 15개국은 암호화폐 등을 합법적인 자산으로 여기지만 한국을 포함한 4개국은 제한적 허용, 6개국은 중립, 중국은 불법으로 여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FSB는 16일 G20 회의를 앞두고 암호화폐 모니터링을 위한 원칙을 제기했다. FSB는 각국 금융당국이 암호화폐 시가총액과 주요 코인의 가…

G20, 가상화폐 '제도권 편입' 움직임...비트코인 ‘900만원’ 눈앞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우리나라가 포함된 세계 주요 20개국 모임 'G20'이 가상화폐 규제를 강화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G20은 가상화폐를 정식 통화로 볼 수는 없지만 범죄나 자금세탁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보안과 감시를 확대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는 가상화폐가 전 세계 주요국의 금융제도권안에 편입됐다는 의미로 해석이 가능하다. 화폐까진 아니더라도 금융상품으론 인정받게 됐다는 의미다. 이 처럼 가상화폐의 제도권 편입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900만원 턱 밑까지 급등했다.

24일 오전 11시 현재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4.5%(38만원) 오른 882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오전 7시 826만원까지 내려갔던 비트코인 가격은 G20 공동 성명서가 발표된 이후 크게 오르며 이날까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시간 이더리움(51만5500원), 리플(506원), 비트코인캐시(88만9000원) 등 주요 가상화폐는 등락을 거듭하는 중이다.

G20은 22일(이하 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끝에 “암호화 자산(가상화폐)은 향후 다양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16일 글로벌 금융규제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제안한 내용이 그대로 담겼다.

G20은 가상화폐를 정식통화로 볼 수는 없지만 향후 서비스 결제 수단을 넘어 주식, 채권 등을 대신하는 저축 수단으로 진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제도 점검이 필요하다고 봤다. 또 악용 우려가 있는만큼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G20은 FSB 산하 국제기준 설정협의체(SSB)에 가상화폐를 포함한 암호화 자산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주문하고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규제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상화폐 시장은 규제 도입을 반기는 분위기다. 가상화폐 규제에 있어서 ‘각개약진’을 보여왔던 G20이 규제 마련에 뜻을 모았다는 점…

가상화폐 공식통화로 인정 못해, G20 충격선언 공동성명(전문) 의미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암호화폐 시세 폭등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  가상화폐 공동 규제 방안을 모색해오던 G20가 한 발 물러섰다.

G20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들은 23일 이틀간의 회의를 끝내면서 가상화폐와 암호화폐 공동규제 방안마련을 10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G20는 지난 4월회의에서도 공동규제안 마련을 7월로 연기했으나 이번에 또 다시 10월로 연기한 것이다.

미국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이에대해 형식적으로는 11월로 연기했으나 회원국들간에 이견이 많아 11월 G20에서도 공동 규제 방안을 확정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G20 경제 수장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가상화폐와 암호화폐가 금융안정에 있어 당장 위협은 되지 않지만 탈세, 자금 세탁 등의 문제는 있다고 평가했다.

G20 공동성명에 따르면 경제수장들은 암호화 자산(crypto asset)의 기반인 블록체인과 그를 비롯한 기술 혁신이 경제 및 금융 시스템에 굉장히 유익하다고 보면서도 투자자 보호, 시장 무결성, 탈세, 자금 세탁, 테러 자금 조달 등의 리스크를 동반한다고 되어있다. 가상화폐가 암호화폐가 당장은 글로벌 금융 안정성에 있어 큰 위협이 되지는 못하나 경계는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G20 재무 장관들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 암호화폐 관련 권고기준을 명확히 하라고 촉구 했다.

또 “오는 10월까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지난 3월 개정됐던 FATF 권고기준이 암호화 자산에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결국 관심을 모았던 주요 20개국(G20) 공동성명서에서 가상화폐와 암호화폐 공동 규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없이 다음으로 이연한 것이다.

G20 경제수장들은 또 이 성명에서 "암호화폐(Crypto-Assets)는 공식통화(sovereign currencies)의 핵심 속성이 부족하다"고 결론지었다.

가상화폐에 대한 G20의 공돋 규제안 마련이 또 이연되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가상화폐 시세는 오르고 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