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18의 게시물 표시

이석우 두나무 대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할 수 없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를 운영하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14일 "새로운 산업이 탄생하는 과정의 성장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규제당국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암호화폐는 절대 분리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사이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 시장이 IT강국을 넘어 '블록체인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의 임무"라고 덧붙였다.

올해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사업에 14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2019년 블록체인 기술개발 및 사업 예산으로 319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이처럼 정부는 공공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암호화폐 거래산업에 대해 줄곧 부정적인 기조를 취하고 있다. 암호화폐 투기를 우려해 산업을 육성하기보다 거래금지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지난 10월 열린 과기부 종합감사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암호화폐 거래업을 벤처업종 지정에서 제외한 것은 블록체인 전체가 아니고 거래사이트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즉 정부는 관리가 쉬운 프라이빗 블록체인만 허용하고 민간에서 암호화폐로 투자를 유치하는 형태의 블록체인은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창업 생태계 형성을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뗄레야 뗄 수 없다. 기존 은행권을 통한 초기 투자금 확보가 어려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개발자금 조달을 위해 암호화폐 자금모집(ICO)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업계는 하루빨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하나의 금융산업으로 인정해 제도권으로 끌어들여야 부작용을 줄일…

한국체스게임, 암호화폐 디옵코인과 업무협약 체결

한국체스게임이 제공 중인 세계 최초의 모바일 콘텐츠 퍼즐 베팅 게임인 “대결! 박보장기”는 2016년 국내 출시 이후 국내에만 50만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전 세계(이란 제외)에 서비스 중인 글로벌 게임 콘텐츠다.

배우 정준호가 회장 및 글로벌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한국체스게임은 이미 ‘최강 배달꾼’, ‘내딸금사월’, 왔다장보리’ 등을 제작한 드라마 제작사 지담과 VR용 드라마 및 방송 문화콘텐츠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DDB코리아와 VR TV플랫폼 및 SNS 미디어 분야 광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은 물론 코넥스 상장사인 앙츠와 VR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인 VR기술과 관련된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이번에 한국체스게임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디옵코인은 지난 2011년 대한민국 문산 광권에서 발굴되어 미국 GIA(Gemological Institute of America Inc)의 감정결과 미네랄로 구성된 다이옵사이드(Diopside)로 보고 된 한국산 다이옵사이드를 기반으로 하여 현물을 담보로 하는 암호화폐로 기존의 암호화폐가 가진 무형의 가치 및 자산평가에 대한 한계를 보완하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코인으로 업계에서 이미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국체스게임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 중인 VR기술 관련 사업과 더불어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과 게임 콘텐츠의 연계를 통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선보일 것이며 이를 계기로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는 기업으로의 발돋움하는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2018.05.31 글로벌경제신문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935

145억 달러 규모의 남아프리카공화국 투자회사, 암호화폐 거래소 만든다

145억 달러를 보유한 남아프리카공화국 투자회사인 시그니아 자산 운용(Sygnia Asset Management)이 올해 하반기에 암호화폐 거래소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그니아의 CEO인 마그다 위어지카(Magda Wierzycka)는 “올해 3분기 중에 ‘시그니아코인(SygniaCoin)’이라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출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세계 암호화폐 시장은 급속도로 진화하고 있으며 국내외 자금이 집중되고 있다. 시그니아는 안전한 거래를 위해 편리한 플랫폼을 제공하는 최초의 주요 금융 서비스 기관이 될 것이다”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또한, 위어지카는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 내에서 강화되고 있는 암호화폐 관련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15년 뉴욕주에서 도입된 암호화폐 규제 프레임워크 정책을 참고할 예정이다.

시그니아는 거래뿐만 아니라 기관 고객을 대신해 다양한 암호화폐에 투자할 전용 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아프리카 내에서도 전통 금융회사가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는 모습을 볼 수있게 됐다.

한편, 남아프리카공화국 중앙은행은 얼마 전 암호화폐가 화폐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지 못하기 때문에 ‘사이버 토큰’에 불과하다고 선언한 바 있다.


출처 - 2018.05.30  blockinpress
https://www.blockinpress.com/archives/5827

이스라엘, "암호화폐 거래내역 보고" 자금세탁 방지법 발표

이스라엘 재경부가 자금세탁 방지를 위한 법률 초안을 발표했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암호화폐 관련 기업은 고객의 거래활동을 보고해야 할 의무를 갖게 된다.

29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재경부가 발표한 자금세탁 방지법은 암호화폐 관련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암호화폐를 규제해야 할 대상으로 명시하는 동시에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를 금융서비스 제공업체의 주류로 인정했다.

법안은 "금융자산 서비스의 정의는 점차 변해가고 있으며 이제는 암호화폐를 수반한 서비스까지를 포함한다. 이는 암호화폐 시장의 관리감독 절차를 수월하게 하기 위함이다"라고 서술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 내 브로커, 은행, 환전상,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이제 의무적으로 '수상한' 암호화폐 거래내역을 보고해야 한다. 수상한 암호화폐 거래란 지리적 위치가 정확하지 않은 익명의 IP 주소를 사용해 거액의 암호화폐를 온라인 도박 사이트로 송금하거나, 모네로(Monero)나 제트캐쉬(Zcash)와 같은 익명의 암호화폐로 환전하는 경우 등을 말한다.

특히 암호화폐 서비스업체들은 해당 거래의 디지털 월렛 주소, IP 주소, 화폐량 및 종류, 거래기간 등 모든 사안을 문서화해 보고해야 한다.

신규 법안은 오는 6월 1일부터 효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출처 - 2018.05.30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2857

대법, 비트코인 재산가치 첫 인정…"범죄땐 몰수 대상"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대법원이 범죄수익으로 얻은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경제적 가치가 있는 재산으로 보고 몰수 명령을 내린 판결을 확정했다. 국내에서 범죄수익인 비트코인의 몰수를 인정해 확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30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 등) 등 혐의로 기소된 안모(34)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191비트코인 몰수와 6억9580만원의 추징 명령도 확정했다.

안씨는 지난 2013년부터 음란물 사이트 'AVsnoop.club'을 개설해 운영하면서 122만여명의 회원을 모집하고, 음란동영상을 유포하는 등 이용료로 19억여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안씨와 그 가족들 계좌에 입금된 현금 14억여원과 216비트코인을 범죄수익으로 판단, 이에 대한 추징과 몰수를 구형했다. 안씨가 구속된 무렵인 지난해 4월17일 기준 216비트코인의 가치는 약 5억원이었지만 2심 판결이 난 지난 1월에는 약 25억원이었다.

1심은 안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추징금 3억4000만원을 선고했다. 다만 "216비트코인 중 범죄수익에 해당하는 부분만 특정하기 어렵다"면서 "비트코인은 현금과는 달리 물리적 실체 없이 전자화된 파일의 형태로 돼 있어 몰수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검찰의 몰수 구형을 기각했다.


반면 2심은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하면서 1심과 달리 비트코인의 몰수를 명령했다. 다만 검찰이 압수한 216비트코인 중 범죄수익으로 볼 수 있는 191비트코인으로만 한정했다. 또 6억9580만원을 추징했다.

2심 재판부는 "범죄수익을 이루는 '재산'이란 사회 통념상 경제적 가치가 인정되는 이익을 의미한다"며 "물리적 실체 없이 전자 파일 형태로 돼 있다는 사정만으로 재산적 가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압수된 비…

[뉴스현장] 이제는 가상화폐도 재산으로 인정…근거는?

<출연 : 건국대 경찰행정학과 이웅혁 교수ㆍ이수희 변호사>


그동안 가상화폐가 화폐로서의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논쟁이 치열했었는데 대법원이 이 논쟁에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범죄로 얻은 가상화폐도 범죄수익에 해당돼 몰수할 수 있다는 판결을 내린 것인데요.

이런 가운데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붓고 폭행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이사장이 오늘 오전 경찰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이틀 만에 재소환 된 터라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건국대 경찰행정학과 이웅혁 교수, 이수희 변호사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질문 1> 가상화폐의 경제적 가치를 인정한 첫 판결이 나왔습니다. 가상화폐가 화폐로서의 가치가 있다는 판결, 두 분께서는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질문 2> 지난 2013년 불법 음란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로 한 남성이 구속기소 됐는데 1심에서는 비트코인은 물리적인 실체가 없어서 몰수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리면서 징역형과 추징금을 구형했습니다. 그런데 2심에서는 물리적 실체가 없지만 화폐로서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몰수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고 대법이 2심 확정 판결을 한 것인데요. 대법이 가상화폐의 가치를 인정한 근거가 무엇인가요?

<질문 2-1> 그렇다면 이제 가상화폐를 일반 화폐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인가요?

<질문 3> 재산의 가치가 인정이 됐으니 가상화폐와 관련한 손해배상 소송, 그리고 사기 범죄 수사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 같은데요?

<질문 3-1> 그동안 가상화폐를 이용한 범죄들이 기승을 부렸는데 이제 화폐로 인정돼 몰수가 가능하니까 가상화폐 이용한 범죄 근절에 도움이 될까요?

<질문 4> 오늘 경찰에 재소환 돼 조사를 받고 있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지난 28일에도 경찰에 소환돼 15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는데 왜 다시 부른 것입니까?

<질문 5> 1차 조사 때 …

“거래소 자율규제 심사 6월 초 발표”...거래소 숨통 트이나

한국블록체인협회가 추진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 심사 결과가 내달 초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협회는 자율규제 기준을 충족한 거래소를 중심으로 시중은행들과 신규계좌 발급 협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심사는 협회 회원사 가운데 14개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 4대 거래소는 물론 고팍스, 한빗코, 코인제스트, 후오비코리아, 오케이코인코리아 등도 포함됐다.

자율규제의 주요 내용은 ▲이용자 본인확인 절차 ▲이용자 거래 기록 5년간 보관 ▲이상거래 감지 시스템 구축 ▲이상거래 시 사후조치 내역 공지 ▲신규 암호화폐 상장절차 구축 ▲상장 암호화폐 백서 및 해외 거래소 가격 등의 정보 공개 ▲20억원 이상의 자기자본 보유 및 재무제표, 감사보고서, 주주명부 등 제출 ▲이용자 보호 및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윤리헌장 제정 및 준수 등이다.

이밖에 이용자들이 원할 때 즉시 지급할 수 있도록 일정 규모의 유보자산을 마련해야 한다는 조항,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의 70% 이상을 인터넷과 분리된 콜드월렛에 보관해야 한다는 규정 등이 담겼다.

또한 업계는 자율규제 심사 이후 ‘암호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 신규계좌 발급’ 논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번 심사결과 발표로 거래소 시장 진입 및 영업에 숨통이 트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금융당국의 눈치를 보느라 거래소들에 신규 계좌 개설을 해주지 않고 있다. 때문에 신규거래소들은 대부분 법인계좌를 활용한 우회영업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이사는 지난 1월 “중기적으로는 일본처럼 자격을 갖춘 거래소가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은행을 대신할 수 있도록 관련 조항을 자율규제안에 담아 은행이 합리적 수준의 부담만 질 수 있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2018.05.29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2848

4차 산업혁명, 규제개혁이 관건

[논객닷컴]  "4차 산업혁명, 여기저기 목소리는 많으나 정작 이를 궤도에 올려놓을 동력은 부재하다"

4차 산업혁명이 각종 규제에 발목이 잡여 있다는, 공통된 진단들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가 28일 마지막 전체회의를 열고 ‘결과 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과제로 강조돼온 개인정보 보호와 활용에 대해 ‘특별권고안’(정책권고 5건, 입법권고 4건)을 마련했다는 소식입니다.

언론들은 “특위보고서대로 4차 산업혁명의 주체는 민간”이라며 특위가 권고한 크라우드 펀딩 규제 완화와 회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M&A(기업 인수·합병) 관련 규제 완화, 네거티브 규제 체계로의 전환, 규제 샌드박스와 규제프리존의 조화로운 적용을 촉구했습니다.

#중앙일보(사설/규제에 갇혀 중국 뒤통수만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은 “주력 산업이 구조적 성장 한계에 부닥친 한국 경제의 돌파구는 4차 산업혁명뿐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현실은 암울하다”고 진단했습니다.

“ 한국경제연구원이 4차 산업혁명의 기술수준을 조사한 결과 한국이 100이라면 중국은 108, 일본은 117, 미국은 130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중국은 조사 대상 12개 분야 중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우주 기술, 3차원(3D) 프린팅, 드론 기술에서 한국을 30~40%나 앞선 것으로 평가됐다. 더구나 5년 후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은 좌절감마저 안겨 준다. 과도한 규제 때문이다. 네거티브 규제 시스템으로 전환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기회 있을 때마다 반복되지만 돌아오는 것은 공허한 메아리다”

#한국경제(사설/국회 4차산업혁명 특위 권고안, 여야 초당적 실행에 나서야)는 ‘두려운 것은 기술 변화가 아니라 경제·사회 시스템과 제도 개선의 지체다. 더 지체할 시간이 없다’는 김성식 4차산업혁명특위 위원장의 발을 빌어 제도개혁을 촉구했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인공지능 등 12개 분야에 대한 주요…

대법원, “가상화폐도 몰수 가능”…재산 가치 인정 첫 판결 주목

-”비트코인은 재산적 가치가 있는 무형의 재산”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가상화폐가 범죄에 쓰였다면 몰수할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재산적 가치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 첫 사례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30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모(33)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91비트코인을 몰수하도록 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재산적 가치가 인정되는 무형재산도 몰수할 수 있다”며 “비트코인은 재산적 가치가 있는 무형의 재산으로서 특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행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은 몰수가 가능한 ‘재산’의 의미를 ‘현금, 예금, 주식, 그 밖에 재산적 가치가 있는 유·무형의 것을 말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재판부는 “안 씨가 보유하고 있던 비트코인 중 중대범죄에 의해 취득한 금액에 상당한 부분만 몰수하는 것이 가능하다”면서 “원심이 산정한 추징액은 정당하다”고 덧붙였다.  
안씨는 2013년 1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불법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사이트 사용료 등을 받아 19억여 원의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로 지난해 5월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부당이득 가운데 안씨의 구속 시점인 지난해 4월 17일 기준 5억여 원에 달하는 216 비트코인을 몰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안씨가 회원들로부터 사이트 이용료로 받은 것으로, ‘재산적 가치’가 있으니 몰수가 가능하다는 주장이었다.  

1심 재판부는 검찰의 몰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비트코인은 물리적 실체가 없이 전자화한 파일이라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항소심은 “비트코인이 물리적 실체가 없지만, 거래소를 통해 거래되고 재화와 용역을 구매할 수 있어 ‘범죄수익’으로 볼 수 있다”며 검찰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였다.  

출처 - 2018.05.30 해럴드경제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053…

암호화폐 일제히 반등...업계 전문가 긍정적 발언 영향

국내외 암호화폐 시장이 주요 지지선에서 일제히 반등했다.

30일 국내 암호화폐 시장에서 대다수 암호화폐 종목들이 고르게 상승하고 있다. 30일 오전 11시 30분 코인원 기준 비트코인 시세는 전일 대비 6.42% 상승한 837만1,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외 이더리움, 리플, 퀀텀, 비트코인캐시 등도 전날 같은 시각에 비해 각각 12.11%, 12.79%, 10.29%, 15.43% 상승하며 높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연일 하락과 반등을 반복하며 출렁이던 암호화폐 가격이 전 세계적인 암호화폐 제도권 포섭 움직임과 더불어 글로벌 업계 전문가들의 긍정적 발언에 침체 우려가 다소 해소되면서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29일(현지시간) 알리안츠의 모하메드 엘에리언 수석경제고문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래에는 정부가 암호화폐를 발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엘에리언은 “당장 5년 뒤에 일어날 것 같지는 않지만 어쨌든 현금 사회에서는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스웨덴에 가면 현금 없는 사회로의 흐름이 얼마나 빠르게 진행되는지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웨덴은 전 세계적으로 ‘현금 없는 사회’로의 이동이 가장 빠른 나라로 꼽힌다. 스웨덴 은행 대부분은 현금을 취급하지 않으며 상점이나 식당에서도 대다수 신용카드나 모바일 결제만 받고 있다.

『블록체인 혁명』의 저자 돈 탭스콧의 동생 밥 탭스콧 또한 최근 방한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발행(ICO) 금지는 어리석고 산업에 해가 되는 결정”이라고 말해 최근 국내외에서 벌어지는 ICO 합법화 움직임에 힘을 실어주었다.

탭스콧은 “ICO에 대한 적절한 규제가 있어야 한다”며 “새 비즈니스 모델의 기반이 되는 창의성을 이끌어내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전날 780만원대까지 떨어졌던 비트코인 가격은 800만원 선을 훌쩍 넘었고, 이더리움도 60만원 대로 올라서는 등 시가총액 100위권 이내에 드는 알트코인들 대부분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30일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일 대비 5…

인도 "암호화폐 거래시 상품·서비스세 18% 부과 고려 중"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세금인 상품·서비스세 부과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에 18%의 상품·서비스세를 부과하는 법안 시행을 고려하고 있다. 인도 간접세 및 관세 중앙위원회(Central Board of Indirect Taxes and Custom)는 해당 법안이 완성되는 즉시 적용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상품·서비스세 부과 법안 제안서는 "인도 내 암호화폐 거래가 물품 거래로 인정되므로 조세 대상에 해당한다"고 서술했다. 암호화폐 거래는 루피의 가치 또는 환전 가능한 외환 자산의 가치에 기반한다. 따라서 인도 외부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경우 통합 상품·서비스세가 부과되며, 이를 수출입 거래로 취급한다. 또한 '자산의 공급·송금·저장·회계' 목적의 암호화폐 거래는 암호화폐 채굴로 간주한다. 법안 제안서에 따르면 외환 거래가 통합 상품·서비스세 부과 대상임에 따라 인도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상품·서비스세를 내야 할 의무가 있다. 법안 시행과 관련해 아직 공식적인 발표는 없지만 인도 내에는 정부가 새 법안을 7월 1일부로 적용할 것이란 여론이 돌고 있다. 최근 몇 달 간 인도 세무당국은 암호화폐 거래자들의 탈세 행위를 단속해왔다. 한편, 인도 증권거래소 조사 결과 지난 17개월 동안 인도 내 암호화폐 거래 내역은 총 미화 35억 달러(한화 3조7,866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출처 -  2018.05.24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2775

"비트코인 몰수" 선고 확정…대법원, 가상화폐 재산 인정 [출처: 중앙일보] "비트코인 몰수" 선고 확정…대법원, 가상화폐 재산 인정

"주문. 피고인으로부터 191.3233418비트코인을 몰수한다."

앞으로는 이런 선고가 가능해진다. 법원이 비트코인을 몰수가 가능한 경제적 가치가 있는 재산으로 보기로 했기 때문이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비트코인으로 결제하는 음란 사이트를 운영해 온 안모(34)씨에게 징역형과 더불어 비트코인 몰수를 선고한 항소심을 30일 확정했다. 국내에서 비트코인의 몰수를 확정한 첫 사례다.

안씨는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으로 구속기소됐지만, 안씨 사건이 이슈가 된 건 비트코인 때문이었다.

검찰은 안씨가 가지고 있던 216비트코인도 범죄수익으로 보고 이를 몰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에서는 "비트코인은 물리적 실체가 없어 몰수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징역 1년 6개월에 추징금 3억 4000만원만 선고됐다. 3억 4000만원은 광고수익금과 회원들로부터 받은 포인트수익금 등 돈으로 계산이 가능한 부분들이다.

하지만 지난 1월, '비트코인을 몰수할 수 있고, 몰수해야 한다'는 2심 판단이 나왔다. 수원지법 형사8부(부장 하성원)는 안씨의 1심 선고 중 징역형 부분은 그대로 두고, 몰수·추징 부분을 깼다. 



항소심 재판부는 "압수된 비트코인은 모두 특정돼 현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피고인이 음란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얻은 ‘범죄수익’이다"며 안씨로부터 '191.3233418비트코인'을 몰수할 것을 명했다. 당시 가치로 22억원 상당이었다. 9개월 전 안씨가 구속됐을 때보다 5배 정도 오른 것이다. 재판부는 "압수된 비트코인을 몰수하지 않고 피고인에게 돌려주는 것은 사실상 음란 사이트 운영을 통해 얻은 이익을 그대로 보유하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대법원은 이런 항소심 판단을 그대로 인정했다. 대법원은 선고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압수된 전자지갑 안에는 안씨가 범죄로 얻은 비트코인이 있었고, 비트코인의 재산상 가치가 인정되기…

정식 오픈 앞둔 국내 최초 P2P 중개거래 플랫폼 코인25, 디옵코인과 업무협약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5월 29일 -- 정식오픈을 앞두고 29일까지 진행하고 있는 사전 예약에서 18만명을 돌파한 국내 최초 가상화폐 P2P(Peer to Peer) 중개거래 플랫폼 코인25가 유망 알트코인인 디옵코인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인25는 기존의 거래소보다 안전한 거래가 가능한 중개거래 플랫폼으로 거래소 해킹 등의 사고위험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에스크로 기능을 통해 개인 거래 중 발생할 수 있는 분쟁과 사고 피해를 최소화하고,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해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였 다.

더불어 이미 상장된 코인 외에도 발전 가능성이 큰 비상장 코인들을 선별하여 우수한 중소기업의 코인의 안전한 거래를 도와주는 클린업 기능을 제공하는 한편 가상화폐 등록 및 시세동향 정보와 거래 실적, 평판 등을 제공해 상대방에 대한 신뢰성을 판단할 수 있다는 것 역시 큰 장점으로 많은 이용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이번에 코인25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디옵코인은 2011년 대한민국 문산 광권에서 발굴되어 미국 GIA(Gemological Institute of America Inc)의 감정결과 미네랄로 구성 된 다이옵사이드(Diopside)로 보고된 한국산 다이옵사이드를 기반으로 하여 현물을 담보로 하는 암호화폐이다.

디옵코인은 기존의 암호화폐가 가진 무형의 가치 및 자산평가에 대한 한계를 보완하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코인으로 업계에서 이미 큰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코인25측은 이러한 디옵코인의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본격적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인25는 이용자들이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성장 가능성이 큰 비상장 코인에 대한 정확한 정보의 제공을 통해 이용자들의 거래를 도울 것이며 디옵코인과의 업무협약은 그 시작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코인25는 현재 진행 중인 사전예약 이벤트로 사전 예약자 전원에게 1만 포인트를 증정하고, 많은 추천을 받은 ‘다추천인’에게 2700만원 상당의 총 9000미콘캐시를 증정하고 있다.

출처 …

일본 국세청 “암호화폐 거래소득 10억원 이상 331명”

지난해 일본에서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 거래로 1억엔(약 10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사람이 331명이라고 일본 국세청이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5일에 보도한 내용을 보면, 일본 국세청이 발표한 2017년 소득세 확정신고 집계결과에서 공적연금 수령액을 제외한 ‘잡소득’이 1억엔 이상인 일본 국민이 총 549명이었고, 이 중에 60.3%인 331명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거래로 해당 소득을 얻었다. 일본 세법에서 ‘잡소득’이란 이자, 배당, 임대, 사업, 근로, 양도를 제외한 소득을 의미한다. 잡소득에는 15~55%의 세율이 적용되고, 연수익이 4000만엔 이상인 경우 55%인 최고 세율이 부과된다. 이는 주식과 외환 투자수익에 대해 부과되는 연 20% 세율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일본에서는 지난해 암호화폐 거래액이 크게 늘었다. 일본 암호화폐교환업협회가 추산한 결과 지난해 일본 내 암호화폐 거래금액은 약 69조엔(약670조원)으로 전년도의 20배 가량으로 증가했다. 일본 국세청은 지난해 8월 암호화폐로 얻은 소득을 ‘잡소득’으로 분류해 과세한다는 원칙을 공표했고, 올해 처음으로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일본 내 거래계좌가 350만개에 달하는 데에 반해 자체적으로 소득을 신고한 계좌는 많지 않을 것이라며 실제로 암호화폐 거래로 1억엔 이상의 소득을 올린 사람도 331명보다 많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출처 - 2018.05.28 coindesk
https://www.coindeskkorea.com/%EC%9D%BC%EB%B3%B8-%EA%B5%AD%EC%84%B8%EC%B2%AD-%EC%95%94%ED%98%B8%ED%99%94%ED%8F%90-%EA%B1%B0%EB%9E%98%EC%86%8C%EB%93%9D-10%EC%96%B5%EC%9B%90-%EC%9D%B4%EC%83%81-331%EB%AA%85/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소매 회사, 블록체인 공급 플랫폼에 합류 FacebookTwitter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소매 업체인 시그넷 쥬얼러스(Signet Jewelers)가 공급망 블록체인 프로젝트 트레이서(Tracr)에 합류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다이아몬드 생산, 판매 업체 드비어스(De Beers)가 주도한 것으로, 다이아몬드 유통망의 투명성을 높여 소비자 신뢰를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트레이서는 각 다이아몬드에 대한 ‘디지털 인증서’를 작성한다. 이 디지털 인증서에는 다이아몬드의 속성 및 거래 내용이 담겨 있으며 블록체인 플랫폼에 기록된다. 이로써 소비자는 다이아몬드의 원산지 및 진위 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드비어스의 CEO인 브루스 클리버(Bruce Cleaver)는 “트레이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전체 다이아몬드 가치 사슬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한다. 공급망에서 생길 수 있는 여러 비 효율과 부정행위를 줄여 비용을 절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다이아몬드 업계의 두 선두주자인 KGK 다이아몬드와 알로사(Alrosa)는 블록체인 신생기업인 D1 민트 리미티트(D1 Mint Limited)와 협력해 다이아몬드를 토큰화하기로 동의했다. 이들은 다이아몬드를 다양한 투자자를 모을 수 있는 ‘투자 자산’으로 간주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범람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두고 실제 ‘사용가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즉, 해당 프로젝트가 정말 ‘블록체인’ 아니면 안 되거나, 블록체인을 통해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냐는 것이다.

트레이서 프로젝트가 ‘비용절감 및 투명성 제고’를 목표로 내세우는 만큼 해당 프로젝트가 다이아몬드 업계를 어떻게 변화시킬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출처 - 2018.05.26 blockinpress
https://blockinpress.com/archives/5782

英 마크 카니 총재 "암호화폐 발행 가능성 열려 있어"

영국 중앙은행의 마크 카니(Mark Carney) 총재가 중앙은행발행암호화폐(CBDC)에 개방적인 입장을 표했다고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총재는 스웨덴 중앙은행 스베리어릭스의 350주년 설립 기념행사에서 "중앙은행이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것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하지만 현재 암호화폐가 화폐의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어 도입이 빠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 카니 총재는 런던 리젠츠 대학 강연에서 "암호화폐는 전통적인 화폐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가격 변동이 심해 가치를 보장할 수 없어 교환 수단으로 사용되지 못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던 것을 고려할 때 상당한 입장 변화로 볼 수 있다. 영국중앙은행은 이달 초 암호화폐의 금융 위험요인과 불안정 문제를 다루는 내부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암호화폐가 개인 신용이나 유동성 확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근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총재는 "중앙은행의 과거, 현재, 미래가 모두 금융시스템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지켜나가는 데 있다"면서 "브렉시트와 같은 위기 정책으로 발생하는 충격을 견딜 수 있도록 금융시스템을 점검해왔으며, 은행 내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앞으로는 중앙은행 관계자가 더 줄어들 것"이라며 다소 회의적인 미래를 전망했다. 현재 유럽의 여러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발행을 고려하고 있다. 이달 초 노르웨이의 노지스은행은 현금을 보완하여 금융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암호화폐 발행을 검토하는 내부 보고서를 발표했다. 스웨덴의 릭스은행 또한 지폐, 동전 사용량 감소로 인해 e크로나(e-krona)를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출처 - 2018.05.28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2818

싱가포르 중앙은행, 증권 및 선물 형태의 암호화폐 거래 규제 본격화

싱가포르 통화당국(MAS)은 싱가포르 내에 있는 8개의 암호화폐 거래소에 규제 당국의 허가 없이 증권 또는 선물 계약 형태의 디지털 토큰 거래를 허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MAS는 “디지털 토큰이 증권 또는 선물 계약을 구성하는 경우, 거래소는 MAS가 승인할 때까지 해당 거래를 중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회사의 지분 소유권을 나타내는 토큰 판매를 통해 자금을 모집하는 ICO의 중단을 요청했다. MAS 측은 ICO가 증권 및 선물법(Securities and Futures Act)의 허가를 받지 않고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MAS의 자본 시장 담당 부국장인 리 분 니얍(Lee Boon Ngiap)은 “암호화폐와 관련된 활동에 대한 직접적인 규제는 없지만, 주식 소유권을 나타내는 토큰과 이를 다루는 거래소는 증권 및 선물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상기시켰다.

싱가포르 내 암호화폐 거래소 및 ICO가 증가하고 있다. MAS 측은 이들 자체는 억압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증권법을 위반한다면 확고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MAS는 2017년 8월에 ICO에 대한 정의를 발표했으며, 이후 증권으로 분류될 수 있는 ICO에 대한 기준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2018.05.25 blockinpress
https://www.blockinpress.com/archives/5771

[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주제발표]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분리 불가능 인식해야"

박성준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장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블록체인은 단순한 분산원장이 아니라 글로벌 신뢰컴퓨터입니다.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의 성숙도가 높아진다면, 블록체인은 현재의 컴퓨터와 인터넷을 대체하는 새로운 컴퓨터이자 가치의 인터넷이 될 것입니다"

박성준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은 오는 29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리는 2018 서울파이낸스포럼에서 '가상화폐ㆍ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 주제 발표에서 이같이 강연한다.

박 센터장은 대표적 암호화폐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예로 들며 "비트코인은 단순한 암호화폐 시스템으로서 한계를 가진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모든 응용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도록 확장한 것이 이더리움"이라며 "이더리움이 탈중앙화 플랫폼으로서 기능하면서부터 블록체인은 단순한 분산원장의 개념을 넘어 '글로벌 신뢰 컴퓨터'으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센터장은 국내 금융권의 블록체인 정의에 대해 소개한다. 그는 금융결제원이 블록체인을 '분산된 네트워크의 컴퓨팅 자원을 모아 거대한 연산 능력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앙서버 없이 모든 작업을 처리하고 검증하는 기술'로 정의한 것을 가장 적절한 예로 꼽는다.

발표에서 그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의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가상화폐가 블록체인 생태계가 형성되는 데에 단순한 보상체계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 블록체인 경제에서의 지불수단 및 인프라의 기능을 한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박 센터장은 전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할 예정인 '블록체인 산업발전 기본계획'에 대해 언급하며 정부가 블록체인에 대한 정책을 조속히 수정해야 함을 역설한다. 그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이 분리 불가능함을 인식하고 진흥 전략과 부작용 방지 제도 마련을 실시하는 것이 첫 번째라고 진단한다.

나아가 정부의 역할은 블록체인 산업발전을 위해 예산을 대폭 증대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미국 선물거래위원회, “가상화폐 규제 불확실성 없앨 것”

미국 선물거래위원회(CFTC)가 가상화폐(암호화폐) 파생상품 관련 규제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 새 지침을 발표했다고 미국 코인데스크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번 새 지침은 미국선물거래위원회 산하 시장감시부서(DMO)와 청산위험부서(DCR)의 주도로 마련됐으며 목표는 규제의 명료성을 통해 시장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장감시부서의 아미르 자이디(Amir Zaidi) 이사는 “선물거래위원회의 직원들은 명확한 규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암호화폐 시장이 계속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 참여자들이 규정을 준수하면서도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명확한 지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산위험부서의 브라이언 부시(Brian Bussey) 이사는 “이번 새 지침 발표는 시장 참여자들이 새 상품을 발행할 때 적절한 관리 방침을 따르고 있는지 스스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새 지침에서는 시장 감시 강화, 선물거래위원회 직원들과의 긴밀한 협조, 대규모 거래자 보고, 시장 참여자 지원, 위험 관리 및 통제 강화 등의 5가지 항목이 특별히 강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선물거래위원회측은 이번 지침을 통해 관련 회사들이 법규를 준수하고 자율규제와 책임을 다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미국선물거래위원회 집행부 임원인 제임스 맥도날드(James McDonald)는 지난 15일 컨센서스 2018(Censensus 2018) 행사에 참가해 “우리의 목표는 건전한 시장을 육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출처 - 2018.05.23 한국경제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5230818g

러시아 의회, 암호화폐 산업 규제 법안 승인

러시아 연방 의회는 지난 5월 22일 암호화폐 산업을 규제하는 새로운 법률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률은 암호화폐와 토큰을 재산으로 정의하고 암호학과 블록체인 관련된 기술이 상호 작용할 수 있는 틀을 제시한다.

한편, 지난 해 7월 1일 마감일 이후로, “디지털 자산에 관련한” 법안은 스마트 컨트랙트, 채굴, ICO와 같은 블록체인 관련 기술뿐만 아니라 암호화폐를 다루었다.

이러한 규정은 암호화폐와 토큰의 속성을 결정했다. 즉, 암호화폐와 토큰 사이의 주요 차이점인 단일한 발행자인지 다양한 발행자/ 채굴자인지 여부를 결정하고, 그 발행인과 채굴자를 얼마나 방출할지 목표를 정했다. 법률안은 “디지털 금융자산이 러시아연방의 영토 내에서 합법적인 지불수단은 아니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본회의 심의에서 디지털 자산 관련 법안에 대해 410명의 의원 중 반대하는 의원은 1명 뿐이었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두 법률 모두에 대해 비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올해 3월 듀마(Duma)의 디지털 경제 및 블록체인 전문가 패널회원인 이고 수데츠(Igor Sudets)는 “법률이 시행되면 러시아에서 ICO를 시작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는 국가 주도의 암호화폐 발행에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나, 민간 영역에서의 암호화폐 발행에는 규제를 강화하려는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는 베네수엘라와 페트로를 통한 공조의 움직임을 보였고, 블록인프레스가 보도한 바와 같이 이란과 국가 주도의 암호화폐를 만들기 위해 협력을 도모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출처 - 2018.05.24 blockinpress
https://blockinpress.com/archives/5713

프랑스 경제부장관 "암호화폐 생태계 육성 적극 지지"

프랑스 정부 고위 관계자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생태계 육성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프랑스의 암호화폐 매체인 비트코인닷프렌치(Bitcoin.fr)에 따르면 지난 15일(현지시각) 브루노 르메어(Bruno Le Maire) 프랑스 경제부 장관은 IT 기업인들과 조찬 행사에서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산업을 지지한다”며 “프랑스를 유럽에서 가장 뛰어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혁신지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안정적인 암호화폐 조세 대책을 세우는 것이 장기적인 목표”라며 “일부 거래소들을 납세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ICO 규제에 대해선 “ICO가 실물 경제에서 법적으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정의해 볼 필요가 있다”며 “ICO 평가를 법적으로 전문화하는 등 명확한 지침을 세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 르메어 장관은 암호화폐 과세방안과 회계기준, ICO(암호화폐공개) 관련 규제 방안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프랑스는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했던 지난 1월 암호화폐의 투기 및 재정적 위험성에 주목하며 시장을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로부터 3개월 후 열린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르메어 장관은 “블록체인 기술은 세계 경제에 기여 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며 긍정적인 입장으로 돌아섰다.


출처 - 2018.05.21 서울경제
http://www.sedaily.com/NewsView/1RZMA2QQOQ

해외에서 돌파구 찾는 日 가상화폐 거래소들…왜?

중국에 이어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도 해외시장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일본 금융청의 첫 거래인가를 얻은 비트포인트가 해외시장을 확대하고 있는가하면 올 초 해킹사고를 겪은 코인체크도 미국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이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사태 이후 일본 정부의 강화된 규제와 치열해지는 일본내 시장경쟁에 부담을 느껴 해외시장에서 돌파구를 찾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들이 주목하는 해외시장은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세율인하 혜택과 기관투자가 진입 움직임 등 시장환경이 점차 우호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중국, 일본 등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국가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해외시장 진출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국·프랑스가 개인투자자 세율을 인하한 가운데 미국에서는 기관투자자의 잇단 시장 진입 기대가 고조됐다.

■비트코인트, 싱가포르·태국 진출 추진
이미 한국·중국 등 5개국에 진출한 비트포인트는 해외시장 확장을 재개하고 있다. 싱가포르·태국 진출을 추진 중이라고 비트코인닷컴이 19일 보도했다. 가상화폐 거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려는 야심에서다. 태국은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7% 부가가치세(VAT)를 면제하기로 한 곳이다.
비트포인트는 도쿄거래소에 상장된 레믹스포인트 자회사다. 해킹사태 이후 금융당국이 규제고삐를 죄고 있는 가운데 현지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면서 해외에서 돌파구를 찾겠다는 구상을 세웠다. 야후재팬과 매신저 앱(응용프로그램) 라인 등 100여개사가 가상화폐 거래를 모색하고 있다. 
금융청이 거래소 해킹 방지책으로 올 여름부터 규제강화에 나서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거래소들은 금융청을 통한 사업등록과 시스템 관리강화 등 5개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새 규정을 따르지 않으면 영업정지 명령을 받는다. 
미국 대형 가상화폐거래소 크라켄이 진입 4년 만에 일본 사업 철수를 발표한 이유도 사실상 규제강화에서 비롯된 비용부담 때문으로 전해졌다. 
■코인체크, ‘해킹 꼬리표’에도 미국 시장 눈독  해킹사고 후 온라인 증권사 모넥스에 넘어간 코인체크도 미국 진…

스타벅스에서 가상화폐 결제 될까? 펀디엑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업무협력

스타벅스나 맥도날드에서 가상화폐로 음료나 햄버거를 주문할 수 있을까.

글로벌 블록체인 결제 솔루션 기업 펀디엑스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업무협력을 체결하고 가상화폐 결제 확대를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력에 따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한국 맥도날드, 나이키 코리아, 스타벅스 코리아, 에스턴 마틴 등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소속 회원사들에게 펀디엑스의 솔루션을 소개, 펀디엑스의 가상화폐 지불 결제 네트워크가 한국 내에서 더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펀디엑스와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조만간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고 이같은 결제 솔루션을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제프리 존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사장은 "펀디엑스의 블록체인 기반 POS 솔루션을 통해, 한국의 소비자들이 가상화폐를 사용해 실제 거래를 진행하고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펀디엑스의 공동 창업자인 데니 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펀디엑스는 POS 솔루션을 한국의 많은 소매점, 거래소에 도입해 가상화폐 기반 실제 거래가 활성화되도록 많은 기업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펀디엑스는 인도네시아의 인기 QR 코드 결제 애플리케이션(앱)인 펀디-펀디 성공에 힘입어, 자카르타에 10만명 이상의 사용자와 600개 이상의 소매업자 파트너를 확보했다.

출처 - 2018.05.24 파이낸셜
http://www.fnnews.com/news/201805241346550682

스페인 규제당국, '암호화폐 투자펀드' 승인 가능성 시사

스페인 규제당국이 스페인 내 펀드회사들의 암호화폐 직접 투자를 승인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23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증권시장 위원회(Spain's National Securities Market Commission)가 스페인 내 펀드회사들의 암호화폐 직접 투자에 열린 자세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펀드 투자는 법안 22/2014의 관리를 거쳐 3가지 형태의 합법 회사를 통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스페인 증권시장 위원회는 핀테크 회사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해당 펀드(암호화폐 투자펀드)는 법안 22/2014의 법적 관리를 받게 된다. 폐쇄형 종합투자업체(EICC), 폐쇄형 투자펀드(FICC), 폐쇄형 투자회사(SICC)에 한해 투자 상품 판매를 허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EICC는 투자자와 참가자 보호를 목적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 회수를 동시에 진행해야 하며, 수익금은 법률에 의거해 지분율 및 투자금에 따라 정확히 배분해야 한다"고 서술했다. 또한 "FICC 및 SICC의 암호화폐 투자에는 많은 조건이 따른다. EICC는 폐쇄형 집합투자사 산하 투자관리 회사나 집합투자 기관 관리사의 관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스페인 증권시장 위원회는 "당국에 등록된 펀드들은 이론상 암호화폐에 직접 투자할 수 있지만 여러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며 "자산 가치와 유동성 관리, 수탁 서비스 보장, 관련 규제 준수 등 실질적 문제가 뒤따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2018.05.23  tokenpost https://www.tokenpost.kr/article-2768

싱가포르,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완화책 제안

싱가포르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완화책을 제안했다.


25일 비트코인뉴스에 따르면 최근 싱가포르 중앙은행에 해당하는 싱가포르 금융관리국(MAS)은 새로운 시장 개척을 진행하는 암호화폐 거래소에는 기존의 금융기관용 규제를 적용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규제는 3단계로 나뉘며 시장이 작은 암호화폐 거래소에는 가장 규제가 완만한 3단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의 경우 금융상품을 취급하는 거래소에 적용되는 규제 체제로 어프루브드 익스체인지(Approved Exchanges, AE)와 레코그나이즈 마켓 오퍼레이터(Recognised Market Operators, RMO)가 존재한다.

AE는 시장 시스템 전체에 큰 영향을 끼치는 거래소로 엄격한 컴플라이언스 의무가 부과되며 AE 외의 거래소에는 RMO가 적용된다.

이번에는 RMO를 3단계로 더 나누어 규제 체제 폭을 마련, 시장의 영향력이 작은 스타트업 기업에는 비교적 완만한 규제가 적용될 것으로 보이며 규제에 완급을 붙임으로써 스타트업 등의 작은 기업의 시장 참가를 촉진해 새로운 시장이 형성되기 쉬운 환경을 정비할 예정이다.

RMO의 새롭게 나뉠 3단계 체제의 경우 1단계가 기관투자자용 거래소, 2단계는 상품선물과 금융파생상품 거래를 취급하는 거래소, 3단계는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려는 암호화폐 거래소 및 블록체인을 사용한 분산형 거래소(DEX), 각각 규제 레벨이 다른 금융 규칙이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관리국은 이번 제안에 대해 “RMO는 지난 2002년 만들어진 규제 체제로 시장 변화에 맞춰 재검토할 시기에 있다”면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기초로 한 암호화폐 시장이 출연하며 시장 변화에 맞춰 규제에 대한 수요도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관리국은 블록체인을 사용한 거래소 등이 증가하는 점에 비추어 기존의 규제를 적용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금융관리국의 제안은 다음달 22일까지 각 금융기관에 따라 검토, 의견을 모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비자 前 대표, 암호화폐 스타트업 합류

전직 영국과 아일랜드의 비자(Visa)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 스타트업에 합류했다고 19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보도했다.



비자에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근무한 마크 오브라이언(Marc O’Brien)은 세계 최초의 모바일 은행(the world’s first mobile crypto bank)인 크립테리움(crypterium, CRPT) CEO로 합류했다.



크립테리움은 은행을 대체해 일상 생활의 모든 지불을 암호화폐로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오브라이언은 "크립테리움은 소비자가 실제로 암호화폐를 사용해 일상적인 아이템에 비용을 지불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크립테리움은 에스토니아에서 2017년에 설립됐으며 지난해 말에 ICO(암호화폐공개)를 통해 5천 2백만 달러를 모금했다. 현재 암호화폐 지원 결제 카드를 출시하는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크립테리움은 오는 가을에 첫 제품을 출시하기 위해 마스터카드(MasterCard) 또는 비자와 파트너 관계를 맺기를 희망하고 있다.



글로벌 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0일(한국시간) 오전 11시 35분 기준 크립테리움은 전일 대비 1.07% 오른 0.94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가 총액은 7억 4천 6백만 달러에 달한다.


출처 - 2018.05.20  coinreaders
http://www.coinreaders.com/1241

암호화폐, 골드만삭스 등 세계 금융 대기업까지 확대

전 세계 대기업이 암호화폐(가상화폐) 관련 사업을 확대시키는 추세다.



2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최근 미국 금융 대기업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 관련 트레이딩 업무를 시작한다는 방침을 밝혔으며 미국 주요 거래소인 나스닥 등도 관련 사업에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에 대한 탄탄한 수요와 규제 강화에 따른 불법 거래의 감소 기대를 배경으로 사업을 강화해 고객을 유치하겠다는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골드만삭스는 가까운 시일 내에 자기자금을 사용해 고객과의 사이에서 비트코인 관련 상품 매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우선 비트코인 선물을 취급하고 규제당국으로부터 허가를 얻을 경우 비트코인 현물 매매도 시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주요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새롭게 암호화폐 전략을 총괄하는 직무를 마련, 29세의 젊은 사원을 등용했다. 다국적 회계컨설팅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홍콩과 싱가포르 거점은 위조 방지 등에 활용되는 암호화폐 ‘비체인(VeChain)’ 글로벌 테크놀로지 홀딩에 출자, 합작 사업도 시작할 예정이다.

전 세계 대기업이 암호화폐 사업을 확대시키는 이유는 2가지인 것으로 보인다.

우선 시장조사업체 오토노머스리서치에 따르면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펀드는 지난달 초 251개로 전년대비 26개 증가, 투자자층은 향후 더욱 증가할 전망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으로 각국이 암호화폐 규제 강화에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다시로 마사유키(田代昌之) 피스코디지털에셋그룹 대표는 “언뜻 보기에 역풍을 맞은 것처럼 보이지만 규제를 통해 자금세탁 등 암호화폐의 위험성이 배제된다면 참가를 망설이는 기관투자자도 매매하기 쉬워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 세계 대기업에 따른 사업 확대로 암호화폐 시장이 보다 성숙해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는 한편 불법 방지를 위한 기술적인 과제도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출처 - 2015.05.22 글로벌경제신문
http://www.getnews.co.kr/news/articleVie…

시리얼-기가와트, 암호화폐 담보 대출 시장 활성화 앞장

암호화폐 및 암호화폐 채굴(마이닝) 장비를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대출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핀테크 스타트업 시리얼(Cereal)이 마이닝에 필요한 모든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가와트(Giga Watt)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시리얼은 기가와트의 마이닝 인프라스트럭쳐의 지원을 받아 차세대 대출 상품 서비스 개발을 가속화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시리얼은 기가와트의 마이닝 센터에 장비를 두고 사용하는 고객층까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세계적으로 300억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암호화폐 자산 기반의 대출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전세계 수백만 명의 암호화폐 지지자들이 참여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시리얼은 밝혔다.

시리얼은 블록체인 기반의 담보 대출 플랫폼을 통해 암호화폐 커뮤니티가 필요로 하는 고품질의 이용 가능한 대출 상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시리얼은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을 기획해 암호화폐 분야의 종사자들과 금융기관, 투자자, 생산자들을 직접적으로 연결해 줘 대출 시장의 진보를 이뤄낼 전망이다.

또 시리얼 토큰은 참가자들에게 금전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통해서 로열티 프로그램과 인센티브 시스템을 플랫폼 내에 내장할 계획이다.

시리얼 세르게이 바트(Sergey Vart) 공동창업자겸 CEO는 “기가와트와 실리얼의 파트너십은 고품질의 암호화폐 기반 대출 시장의 에코시스템을 구축하는데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며 “양사는 협력을 통해 마이닝을 하는 사람들이 암호화폐 및 마이닝 장비를 담보로 대출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것이며 전세계 수백만 개인 투자자들과 마이닝에 관련된 사람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언체인드 캐피탈(Unchained Capital)에 따르면 암호화폐 자산 기반의 담보 대출 시장은 약 300억달러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암호화폐 시장에서 자산 기반의 대출 상품이 존재하지 않았다.

오…

中 CCTV "ICO 금지 정책에도 암호화폐 거래 만연"

중국 국영 방송사 '중국중앙TV(CCTV; China Central Television)'가 정부의 엄격한 ICO 단속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중국 내 암호화폐 거래가 만연하다고 보도했다. 2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CCTV는 21일 '금융뉴스(Financial News)'에서 지난 9월부터 중국 정부가 실행 중인 ICO 금지 정책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거래가 만연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일확천금을 노리는 많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거래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CCTV는 무기명 거래소가 진행하는 토큰 프로젝트가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 내에서 성횡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이같은 토큰 프로젝트를 '에어코인(Air Coins)'이라고 표현했다. 에어코인은 ICO 금지 이후 약 30% 증가했다. 무기명 거래소들은 프로젝트가 합법인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리샤오라이와 같은 저명한 암호화폐 투자자들과의 연관성을 강조하며 에어코인을 홍보하고 있다. 리샤오라이는 CCTV에 출연해 "나는 나를 언급하며 홍보하는 프로젝트들의 99.99%를 전혀 알지도 못한다. 투자자들은 항상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은 마음을 갖고 있다. 스스로 판단이 어려울 경우 특정 프로젝트, 그리고 그 프로젝트와 관련된 유명인들을 참고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혼돈에 빠진 현재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내용을 말미에 추가했다.
출처 - 2018.05.23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2762

"ICO 가이드라인 만드는 게 투자자 보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국이나 한국처럼 ICO를 금지하는 게 맞을까요? 규제보다는 지원을 하는 것이 맞고, 사후에 문제가 생기면 규제를 하자는 논리가 설득력이 있다고 봅니다."

최근 서울 동작구 숭실대 진리관에서 만난 박선종 법학과 교수는 "일단 ICO는 지원해야 할 분야가 맞다"고 못을 박았다. 박 교수는 암호화폐 예찬론자는 아니다. 암호화폐와 ICO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십분 동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블록체인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입장은 굽히지 않았다.


박 교수의 주장은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정부가 빨리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지난해 9월 29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법무부 등으로 구성된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TF'를 통해 모든 형태의 ICO를 금지할 방침이라 밝혔다.

그러나 8개월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아 기업과 투자자를 '입법불비(立法不備)' 상태에 빠트렸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된다.

박 교수가 언급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란 곧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다.

정부가 신속히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 투자자를 보호하고, 블록체인 산업도 육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교수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덮어놓고 ICO는 안 된다는 현 정부에 대해 '답답하다'고까지 표현했다.

​■ "투자자 보호하려면 최소한의 규제 필요"

ICO를 전면 금지한다면서 아무런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는 현 정부 방침은 투자자 보호가 아닌 '방치' 내지는 '무시'에 가깝다는 것이 박 교수의 분석이다. 실제로 기업들은 국내 ICO에 제동이 걸리자 스위스·싱가포르 등 해외로 나가고, 투자자들도 이에 참여하고 있는 상황이다. 만약 사기성 ICO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더라도 규제 당국은 아무런 조치를 취할 수 없다.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규제의 부재가 블록체인 산업을 끝…

이란-러시아, 국제 제재 피해 암호화폐로 거래 시작

이란과 러시아가 국제 제재를 피해 암호화폐로 국가 간 거래를 시작한다.

17일(현지시간) 러시아 뉴스포털 RBC는 이란과 러시아가 서방국가가 주도하는 국제 제재를 벗어나기 위해 국가 간 거래에 암호화폐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란 의회 경제부 위원회장 Mohammad Reza Pourebrahimi는 암호화폐가 "이란과 러시아 간 미국 달러 거래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인 동시에 세계 은행의 국제송금 업무를 총괄하는 스위프트(SWIFT)의 결제 시스템을 벗어날 수 있는 좋은 대안"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연방 경제정책위원장 Dmitry Mezentsev와의 회담에서 Pourebrahimi는 "이란 중앙은행은 암호화폐를 활용하는 건의안을 받아들인 상태"이며 "러시아도 참여 의사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국가 간 거래에 암호화폐를 활용하는 사례를 만들어 나간다면 물품 거래에 있어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러시아 경제정책위원장 Mezentsev는 "러시아와 이란을 향한 국제 제재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은행 간 관계가 중요하다. 두 나라의 은행 간 협력 미팅은 오는 6월 5일 테헤란에서 열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주, Pourebrahimi는 이란 시민들이 국제 은행 시스템에 접속하지 않고 미화 약 25억 달러(한화 2조7,115억원)의 금액을 송금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제 제재를 언급하며 암호화폐 도입을 선언한 이번 발표는 달러로 대표되는 세계 기축통화체제에 대한 '도전'으로도 해석되어 국제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출처 - 2018.05.23 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2742

대만, '블록체인 정당' 출범…"암호화 국가로 도약하겠다"

대만에서 블록체인 업계 성장을 외치며 새로운 정당이 출범했다. 2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대만 블록체인 의회 연합(Taiwan Parliamentary Coalition for Blockchain)'이 출범을 발표했다. 창단 목적은 대만의 블록체인 발전 및 투자자 보호로, 다양한 정당에 속한 정치인들이 합류했다. 대만 블록체인 의회 연합은 국회의원 Hsu Yu-Jen가 이끈다. 오랫동안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야를 지지해 온 Hsu Yu-Jen 의원은 "섬나라인 대만을 국제 사회에서 경쟁력 있는 나라로 만들기 위해서는 기술 혁신이 필수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그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ICO에 적합한 규제 법안을 마련하고 전 세계 벤처투자 자산 및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만으로 유치해 '암호화 국가(Crypto Nation)'이자 '블록체인 섬(Blockchian Island)'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를 밝힌 바 있다. 대만 입법부의 사무총장 Lin Chih-chia는 출범식에서 "대만 블록체인 의회 연합의 이니셔티브는 대만 법무부 장관 Su Chia-chyuan의 전폭적인 지원하에 시행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력, 자금, 법률 개정안 등 블록체인 관련 이니셔티브 실행에 필요한 것이라면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Hsu Yu-Jen 의원은 '대만 암호화 블록체인 자율규제기구(Taiwan Crypto Blockchain Self-Regulatory Organization)'도 출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기구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투자자 보호를 목적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시장 형성을 위해 필요한 규제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출처 - 2018.05.23 toktenpos  https://tokenpost.kr/article-D

가상화폐 시세 대체로 상승세, 테마기업 주가는 혼조세

가상화폐 시세가 대체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오후 4시5분 기준 1BTC(비트코인 단위)당 941만 원에 거래됐다. 24시간 전과 비교해 3.54% 올랐다. 

비트코인을 비롯해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29종 가운데 21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올랐고 8종은 하락했다. 

이더리움은 1ETH(이더리움 단위)당 79만500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1.6% 올랐다. 리플은 1XRP(리플 단위)당 769원을 보여 24시간 전보다 2.8% 상승했다.

비트코인캐시는 24시간 전과 비교해 1BCH(비트코인캐시 단위)당 4.67% 오른 141만 원, 이오스는 1EOS(이오스 단위)당 4.4% 상승한 1만5390원에 거래됐다.

다른 가상화폐 시세의 상승폭을 살펴보면 라이트코인 2.34%, 트론 16.88%, 대시 4.13%, 모네로 2.75%, 비체인 2.53%, 이더리움클래식 3.36%, 퀀텀 4.42%, 아이콘 2.09%, 오미세고 3.3%, 질리카 3.26%, 비트코인골드 3.88%, 골렘 0.58%, 카이버네트워크 0.44%, 미스릴 0.48%, 기프토 0.33%, 모나코 0.6% 등이다.

시세가 하락한 가상화폐들을 보면 제트캐시 –0.47%, 에이치쉐어 –1.11%, 루프링 –1.76%, 엘프 –2.6%, 에토스 –0.45%, 왁스 –0.37%, 파워렛저 –0.95%, 텐엑스 –0.89%다.

가상화폐 테마기업들의 주가는 다소 혼조세를 보였다.

21일 퓨쳐스트림네트웍스 주가는 직전거래일보다 9.56% 오른 246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퓨쳐스트림네트웍스는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과 손잡고 상반기 안으로 태국에 가상화폐 거래소를 개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링크 주가는 3.44% 상승한 240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포스링크는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링크의 운영사인 써트온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주가는 1.13% 오른 358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태국, 새로운 암호화폐 정책 도입 앞두고 임시적 ICO 금지 조치 내려

태국 의회가 암호화폐를 디지털 자산으로 분류하는 법을 통과시키며, 태국의 금융 규제 당국이 공식 암호화폐 정책을 발표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태국 금융 당국은 공식 정책이 공개될 때까지 ICO를 금지하고 현재 모든 암호화폐 거래에 부과되고 있는 7%의 부가가치세를 보류한다고 밝혔다. 태국증권거래위원회(SEC,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라피 수차리타쿨(Rapee Sucharitakul) 사무총장은 “6월 중순에 공식 암호화폐 정책이 발표될 때까지 모든 신규 ICO 행위를 금지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ICO를 통한 자금조달을 계획 중인 기관들은 규제 기관의 검토를 위해 사전에 관련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 SEC는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제출한 자료들을 토대로 규제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사 방콕포스트(Bangkok Post)에 따르면 규제 당국은 모든 ICO 토큰 발행자, 암호화폐 거래소, 브로커 등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모든 관계자들의 태국 증권거래위원회 등록을 의무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태국의 재무부의 허가를 받은 기관들만이 암호화폐 업무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세 방안에 대해서는 15%의 양도소득세를 원천세 방식으로 부과하는 방식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태국 재무부가 기관 투자자들에게  추가로 7%의 부가가치세를 부과하려고 하자 이중 과세 논란이 일고 있다. 재무부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거래할 경우에는 부가가치세가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해명하며 개인 투자자들에게 끼치는 영향력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 2018.05.21 blockinpress https://www.blockinpress.com/archives/5669

英 이슬람사원 헌금으로 비트코인 받는다…세계최초

영국의 한 이슬람 사원이 암호화폐(가상화폐) 헌금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영국의 텔레그래프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영국은 물론 아마도 세계 최초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스트런던에 지역에 있는 이슬람 사원은 최근 라마단을 앞둔 교도들에게 라마단 헌금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도 받을 계획이라고 공지했다.

그동안 종교계는 비트코인을 터부시했었다. 익명성으로 인해 마약 거래 등 범죄에 사용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런 고정관념을 깨고 이슬람 사원이 암호화폐를 받기로 한 것. 이슬람 교도들은 라마단을 앞두고 ‘자카트’라는 헌금을 내야한다. 자카트는 자신의 수익 2.5%를 기부한다.  

이스트런던의 이슬람 사원은 암호화폐로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만 받는다고 밝혔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시총 1위와 2위의 암호화폐다.  

이 사원 관계자인 자이트 알 카이라는 “이번에 모금된 성금은 사원 보수와 불우이웃 돕기에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 - 2018.05.23 news1
http://news1.kr/articles/?3324087

법무법인 동인 28일 ‘가상화폐’ 세미나

법무법인 동인(대표변호사 이철)은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 회관 5층 세미나실에서 ‘암호(가상)화폐 ICO 전면금지조치와 법적이슈’를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최근 정부의 암호화폐 자금조달 행위를 전면금지한 조치와 관련해 정확한 적용범위, 한계 등을 짚어본다. 또 세계 각국의 ICO(Initial Coin Offering, 가상화폐공개) 규제 현황 등도 소개한다. 발표자로 나서는 변호사들이 청중과 건전한 암호화폐 시장 발전을 위해 토론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동인의 블록체인·암호화폐 TF 팀장인 조주태 변호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화두로 떠오르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명확한 법적 근거와 문제점 등을 논의하는 자리로, 관련 분야에 관심있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참가 희망자는 동인에 사전신청하거나 당일 방문접수하면 된다. 참가비는 따로 없다.



출처 - 2018.05.20 chosun.com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20/2018052002970.html

리무양 바이텀 디렉터 “암호화폐, 새로운 자산의 유통방식될 것”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단순 결제 등 화폐 역할에 충실했던 가상화폐 시장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제시하며 빠르게 변모하고 있다.

스마트 콘트랙트(자동이행 계약·Smart Contract) 기능을 추가한 2세대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을 넘어 실생활에 더 밀접하고 상용화된 플랫폼을 제시하며 ‘3세대 가상화폐’ 시장을 구축하는 모습이다.

금융자산 플랫폼을 지향하는 바이텀(BTM·Bytom Blockchain Protocol)은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통한 새로운 자산의 유통을 꿈꾼다.

“마차에서 자동차로,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인류의 역사는 효율성을 더 높이는 방식으로 계속해서 변화해왔습니다. 자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바이텀의 글로벌 비즈니스 개발을 진두지휘하는 리무양(Li Muyang) 디렉터와 취 자우샹(QU ZHAOXIANG) 최고운영책임자(COO·Chief operating officer)는 지난 18일 서울 강남 한화 드림플러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인사이트 밋업(Blockchain Insight Meetup; Asia Best Blockchain Project.2)’에 참석 후 <뉴스토마토>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금이나 달러 등으로 통용되는 자산 또한 효율성을 위해 지금과 다른 방식으로 바뀔 것이라는 평가다.

리무양 디렉터는 과거 금이 자산으로써 가치를 인정받았던 일을 예로 들며 “미래에는 디지털화 된 자산이 나타나 모든 자산이 더 쉽게 교역에 이용되고 분배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바이텀이 할 일은 새로운 자산의 유통방식이 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해 6월 런칭한 바이텀은 디지털자산의 시대에서 각기 다른 자산 간의 상호작용을 위한 프로토콜이자 플랫폼이다. 이는 가상(암호)화폐나 디지털자산(Byte-Assets) 뿐만 아니라 주식이나 채권, 지식재산권과 같은 실물자산(Atomic assets)을 바이텀 블록체인 상에 등록해 교환하며,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에 의해 복잡한 자산간 상호작용을 가능케 한다.

물리적…

[토큰포스트 설문] 암호화폐 관련 정보 “주로 커뮤니티서 얻어”

토큰포스트가 독자 1,4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대다수가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 정보를 수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90% 상당이 앞으로 암호화폐 교육 행사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암호화폐, 블록체인 관련 정보는 주로 어디서 얻었느냐는 질문(복수선택 가능)에 63.2%가 “암호화폐 커뮤니티”라고 대답했고 “오픈 채팅방(40.6%)”, “뉴스(35.6%)”, “지인(26.4%)”, “SNS(26.2%)” 등이 뒤를 이었다.

동 질문에 대한 기타 응답으로 땡글, 코인썰, 클리앙, 비트맨 등 구체적인 커뮤니티명을 명시한 응답자도 많았다.

또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컨퍼런스나 교육에 참여한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없다”가 51%, “1회~2회”가 26%로 나타났다. 대다수 국민이 컨퍼런스 같은 공식적 통로보다 가상 커뮤니티를 통해 정보나 지식을 얻고 있음을 재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반면 컨퍼런스에 참여한 적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참여해서 얻은 정보나 지식이 유용했느냐고 물었더니 77%가 “유용”했다고 답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균형적으로 정보를 습득하는 것 또한 생태계 이해에 중요한 요소임을 알 수 있었다.
참여한 적이 없다면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시간이 없어서(22.2%)”, “컨퍼런스 장소와 거리가 멀어서(11%)”, “관심이 없어서(5.2%)”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응답으로는 “자가 학습이 가능”, “어차피 뻔한 내용”, “비용이 비싸서”, “생각보다 디테일이 부족” 등이 줄을 이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암호화폐, 블록체인 컨퍼런스나 교육에 참여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49%)”, “매우 그렇다(40%)”로 90%가 컨퍼런스 참여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실시간 투자 정보를 접하고 있지만, 여유가 생긴다면 컨퍼런스 등을 통해 전문가들과 직접 소통하고 고급 지식을 얻으려는 심리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는 암호화폐 산업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

중국이 ICO 막을 때 우리에겐 절호의 기회

블록체인이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급부상하면서 암호화폐 공개(ICO)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아직 이에 대한 제도 정의가 거의 전무해 산업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는 창간 18주년을 맞아 블록체인과 ICO에 대해 6회에 걸쳐 집중 분석하는 시리즈를 마련했습니다. [편집자주]



③중국이 ICO 막을 때 우리에겐 절호의 기회


정부가 가상화폐공개(ICO)를 금지하면서 해외로 나가는 기업이 늘고 있다.



ICO는 주식시장에서 자본금을 조달하는 기업공개(IPO)처럼 기업이 외부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유치하는 것을 말한다. 다만 블록체인을 활용한 사업계획서(백서)를 공개하고 주식 대신 가상화폐를 발행하고 판매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투자자가 경영에 관여하지 않고 상환 압박도 없다는 등의 이점 때문에 기업공개(IPO)나 벤처캐피털 투자 유치보다 기업이 선호할 수 있다. 투자자 입장에서도 ICO 후 생태계가 커질 경우 암호화폐 가격이 올라가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이런 이점 때문에 세계 암호화페 시장은 1천조원 안팎에 이를 만큼 열기가 뜨겁다.



올해 미국에서만 ICO 건수가 100건을 넘어섰으며 조달금액은 지난해 5억 달러에서 올해 22억 달러로 4배 이상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정부가 ICO를 금지하는 바람에 이 특수를 비켜가고 있다.



■해외로 떠나는 국내 기업



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와 ICO 전문 솔루션 업체 등에 따르면 이미 ICO를 실시한 국내 업체가 20여 개에 달하며 현재 100여 개의 기업이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더루프는 지난해 스위스에 법인을 만들고 1천억원 규모의 ICO를 진행했으며, 현대BS&C도 가상화폐 ‘에이치닥’을 발행해 2천800억원을 유치했다. 게임업체인 한빛소프트도 홍콩에서 1천억원 규모의 브릴라이트 코인의 사전 판매를 진행 중이다.



당국이 ICO를 막으면서 국내 기업들이 싱가포르, 홍콩, 스웨덴, 에스…

美 규제당국들, 암호화폐 컨센서스서 규제 환경 논의

미국 규제당국이 암호화폐(가상화폐) 관련 이벤트를 통해 규제환경을 논의했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최근 뉴욕에서 이틀 간에 걸쳐 세계최대규모의 암호화폐 이벤트 ‘컨센서스’가 열렸으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등의 규제 당국 관계자가 암호화폐를 둘러싼 규제 방법에 대해 논의, 불법 행위를 단속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확인함과 동시에 기술 혁신은 막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연방정부의 포괄적인 구조가 없으며 현재는 유가증권 발행과 매매를 소관하는 증권거래위원회와 금융파생상품 시장을 감독하는 상품선물거래위원회가 기존의 법률을 적용해 대응하고 있지만 법률의 적용 방법에 불투명한 부분도 있기 때문에 규제 당국의 구상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많은 암호화폐 관계자가 이벤트에 몰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거래위원회에서 인터넷 상의 불법행위 단속을 전문으로 하는 사이버부대 코엔 소장은 “증권거래위원회의 역할은 새로운 자금조달을 촉진하는 것”이라면서 “ICO에 관해 투자자 교육과 불법행위 단속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품선물거래위원회의 법 집행부문의 맥도널드 씨는 “기술혁신을 막지 않는 방법으로 공정하고 건전한 금융파생상품 시장을 육성하는 것이 임무”라고 말했다.

증권거래위원회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는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비트코인’에 이은 시장규모를 자랑하는 ‘이더리움’이 유가증권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거래소가 이더리움의 금융파생상품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점에 영향을 받아 규제당국 또한 검토에 들어갔으며 유가증권이라고 판단될 경우 증권거래위원회에 등록한 증권거래소가 아닐 경우 이더리움을 취급할 수 없기 때문에 암호화폐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퀸테스 상품선물거래위원회 위원은 “결론이 나기까지 아직 시간이 걸린다”면서 “증권거래위원회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가 협력해 신속하게 결론을 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CEO "암호화폐, 전 세계 공식화폐 되도록 지원할 것"

스퀘어의 창립자이자 트위터 CEO인 잭 도시(Jack Dorsey)가 암호화폐가 전 세계의 합법적 결제수단이 되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6일(현지시각) CNBC 보도에 따르면 잭 도시는 뉴욕 컨퍼런스에서 "인터넷은 자체화폐를 갖게 될 것"이라며 "기다리지만 말고, 그렇게 되도록 지원하자"고 주장했다. 또한 비트코인과 기반 기술을 강력히 지지하면서 "비트코인이 국제적 결제수단으로 자리잡는 데 스퀘어가 선도적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CEO는 "비트코인이나 다른 암호화폐를 글로벌 화폐로 사용하면 시장 진입장벽이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가 지불 수단이었다면 전 세계 모든 앱 스토어에서 스퀘어 앱을 출시할 수 있었을 것이다. 현재는 다섯 개 스토어만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여러 법정화폐를 다루느라 시장마다 복잡한 작업을 하고 있다. 지원은행을 구해야 하고, 각각의 규제기관과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퀘어는 지난 1월부터 암호화폐 거래를 지원했다. 첫 분기 총 3,41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판매했지만 거래를 지원하느라 비트코인을 구매하는 데 3,390만 달러를 사용해, 수익은 20만 달러 수준에 그쳤다. 한편, 노무라 인스티넷은 스퀘어의 모바일 결제 앱이 비트코인 결제 지원으로 탄력을 받고 있으며 페이팔의 벤모(Venmo)보다 더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잭 도시는 비트코인이 미래 지불 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이라 확신하면서 "비트코인이 10년 안에 단일 글로벌 화폐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2018.05.17 TOKENPOST https://www.tokenpost.kr/article-2686

[글로벌이슈2018] 블록체인 업계, “ICO 규제는 4차산업 발전 기회”

[머니투데이방송 MTN 고장석 기자] 블록체인 업계가 가상화폐공개(ICO) 규제가 해결되면 4차산업 발전기회로 이어진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ICO란 가상화폐를 발행해 자금조달을 하는 일종의 크라우드 펀딩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유사수신으로 취급돼 사실상 금지돼있으며, 국내 기업들은 해외에서 ICO를 진행해 투자자를 모집하는 상황이다.

제이슨 프렌치 글로스퍼 이사는 17일 머니투데이방송이 개최한 '글로벌 이슈 2018 혁신의 암호 블록체인3.0'에서 "많은 나라에서 ICO를 합법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적절한 규제와 제도가 생긴다면 ICO의 문제점들이 고쳐지게 되고, 4차산업의 전성기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프렌치 이사는 "스위스·홍콩·룩셈부르크 등에선 ICO가 규제권 내에서 합법적으로 ICO를 진행할 수 있다"며 "청년 사업, 유니콘 기업, 스타트업이 창의력을 펼칠 수 있도록 기회의 장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행 고팍스 대표는 보다 구체적으로 ICO 규제 방향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산업경쟁력 제고와 소비자 보호 사이의 절충점을 찾아야 한다"며 '한국과 상황이 비슷한 싱가포르의 ICO 규제 사례를 참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크게 세 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는 선에서 ICO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보장한다. 둘째, 거래소·중개인들은 규제의 테두리에 넣는다. 셋째, 투명하게 사업하고 싶은 사업자를 정부가 선별해 법적 보호와 정부의 인증을 제공한다는 식이다.

업계는 ICO규제 문제만 해결되면 4차산업 관련 기업은 물론 의료 영역까지 새로운 발전 기회가 생길 거라고 전망한다.

황성재 파운데이션X 대표는 "많은 스타트업이 ICO나 토큰 발행 이벤트(TGE)를 통해 자금을 유치하고 탈중앙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시도하고 있다"며…

(주)mny (주)디글로벌 업무협약식

태국정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채찍과 당근 전략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해 태국 규제당국이 채찍과 당근을 제시하며 시장 투명화와 육성을 동시에 도모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태국 정부가 지난 14일 디지털 통화 및 초기 코인 제공(ICO)을 위한 규제방안을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마련한데 따라 세무국은 17일, 개별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 부과해 온 7%의 부가가치세를 면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태국 정부가 14일, 가상화폐 및 초기코인제공(ICOs)를 투명화 하는 동시에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령이 발효된데 이어 태국 국세청 사로치 쏭프라쿰(Saroch Thongpracum) 법무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민간기업과 개인에 부과되는 부가가치세 면제 방침을 밝혔다.

그는 “개별 가상화폐 거래자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제는 세금을 줄여주기 위한 목적”이라며 “하지만 거래를 통해 발생한 소득에 대한 15%의 원천징수 양도소득세는 그대로 유지된다”고 말했다.

또한 “새 법안에 따라 향후 ICO를 시작하는 민간 기업은 펀딩을 통해 모금되는 기금에 대한 법인세를 납부해야 한다”며 “태국 증권거래위원회가 디지털 자산을 다루는 기관과 브로커, 딜러 및 ICO 포털 등 가상화폐 운영관련자들을 규제하는 기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법령의 발효에 따라 자유롭게 개인이 설립해 운영 가능했던 가상화폐 거래소는 재무부 장관의 면허를 득하도록 변경될 예정으로 6월말까지 가상화폐 및 ICO규정의 정비를 끝내겠다는 방침도 강조했다.

태국 증권거래위원회 라피 수차리타쿨(Rapee Sucharitakul) 사무총장은 방콕포스트(Bangkok Post)와의 인터뷰를 통해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방법이 복잡하고 위험도가 높기 때문에 제도정비를 위한 공청회에 2~3주가 소요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이 기간 동ㅇ안 태국에서의 ICO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 2018.05.17 조세일보
http://www.joseilbo.com/news/htmls/2018/05/20180517353214.…

(MONEY MEN 자산관리편)현금 없는 사회와 가상화폐

MONEY MEN (자산관리 편)

진행: 김혜빈 앵커
출연: 최유진 본부장(ATX)



▶ 현금 없는 사회와 가상화폐

16일 방송된 <MONEY MEN>에서는 '현금 없는 사회와 가상화폐 시대'를 진단하고 이를 대비한 전략에 대해 살펴봤다. 스웨덴, 덴마트 등 유럽국가들부터 시작해 이웃나라 일본까지 선진국들은 현금없는 사회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같은 글로벌 트렌드는 국내까지 바람이 불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카드 결제 뿐만 아니라 모바일 페이를 통해서 현금 없는 매장이 등장하고 있다.



자산관리사 최유진 ATX 본부장은 동전 · 지폐 등 현금 없는 사회는 블록체인 ·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과 같은 맥락으로 이해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유진 본부장은 최근 가상화폐 시장이 여러 규제로 인해 가격 조정을 거치고 있지만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국내에서도 ICO(가상화폐공개) 관련 규제가 완화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 가상화폐 산업의 성장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 당신이 부자가 되는 시간 <MONEY MEN>은 매일 오후 7시에 방송된다. 방송이 종료된 후에는 토마토TV(tv.etomato.com)에서 다시보기로 볼 수 있다.


출처 - 2018.05.17 뉴스토마토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824652

중국 암호화폐, 한국 시장공략 잇따른다

중국 블록체인 업체들의 한국 시장 진출이 잇따를 전망이다.

중국 게임 관련 블록체인 업체 웨이키체인(WICC)은 한국디지털화폐연구원 주관으로 31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한국시장 론칭 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한국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을 앞두고 WICC를 한국 투자자에게 알리기 위한 자리인 셈이다.

웨이키체인은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콘텐츠를 개발·운영하는 기업으로, 지난 13일 중국 선전에서 `WICC 베팅콘텐츠 론칭 행사`를 갖고 해외 진출을 천명한 바 있다.
베팅 콘텐츠란 앱을 통해 돈이 아닌 코인으로 베팅 등 게임을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현재 전 세계 20개 거래소에서 선보이고 있다. 웨이키체인 관계자는 "중국내 1위 거래소인 후오비(Huobi)에 상장돼 활발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며 "특히, 베팅게임, 자산 거래, 외환 거래 3대 분야를 통해 수 백조원 규모의 시장을 찾아냈다. 앞으로 한국을 비롯한 주요 나라에서 론칭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웨이키체인의 WICC 코인이 상용화 하면 앞으로 게임머니, 자산거래, 해외결제, 공제보험 등의 분야에서 사용될 전망이다.

 웨이키체인의 시가총액은 18억 위안(약 3051억원)에 달한다. 총 발행량은 2억1000만 개로 모든 거래 내용과 규정 등은 WICC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WICC 외에도 최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박스가 한국시장 진출과 사업협력 의지를 표명하는 등 다수의 중국 기업들이 한국 시장을 찾아 블록체인 사업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작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블록체인 기술 특허를 등록한 국가로 우뚝서고 있다"며 "앞으로 한국이 값비싼 비용을 지불하며 다른 국가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빌려 써야하는 신세로 전락하지 않기 위해서는 먼저 현재의 포지티브 규제를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하고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2018.05.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