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400억원대 맨해튼 고급 아파트를 암호화폐로 산다...STO 프로젝트 가동

미국 기반 블록체인 업체 '플루디티', 이더리움 기반으로 STO 진행 암호화폐를 이용해 400억원대 미국 맨해튼 고급 아파트 지분을 살 수 있는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현지 시가로 3650만 달러(약 410억8000만원)에 달하는 고급 아파트를 담보로 ‘증권형 토큰(Security Token)’을 발행해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것이다.

국내에서도 그림이나 부동산은 물론 주식과 채권 등 전통자산을 담보로 적정 가치를 산정해 암호화폐로 투자하고 수익을 낼 수 있는 '증권형 토큰 발행(STO)'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발(發) STO가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적격투자자만 부동산 토큰 사고 판다 19일 주요 외신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에어스왑’이란 이름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이끄는 플루디티(Fluidity)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STO 규제에 따라, 맨해튼 아파트 지분을 적격투자자(자산규모 100만 달러 이상, 연 소득 20만 달러 이상)에게 판매하기 시작했다.

조셉 루빈과 마이클 노보그라츠 등 암호화폐 시장 거물들이 어드바이저(자문)로 참여한 플루디티는 미국 금융산업규제당국(FINRA) 등록업체 프로펠르(Propellr)와 파트너십을 통해 이번 STO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더리움 기반 스마트컨트랙트(조건부 자동계약 체결)를 통해 소유권과 토큰이 생성 및 배포되기 때문에 거래내역을 위·변조할 수 없고, 제3의 중개인에 대한 수수료 부담도 낮다.

또한 STO에서 발행된 토큰
최근 글

일본의 가상화폐 규제 - 법적 정의와 보고 의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에 관련 규제방향이 불확실 한 것은 그 법적성격이 명확히 규정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가상화폐는 기존 법 제도상 들어맞는 개념이 없어 그 법적 성격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다.이런 가운데 가상화폐를 법률상 정의하고, 가상화폐의 해외거래시 일본 재무대신에 대한 보고의무를 규정한 일본의 움직임은 주목할 만하다. 
일본은 2017. 4. 1. 시행된 개정자금결제법(改正資金決濟法)에서 가상통화(假想通貨)1)를 정의하였다. 자금결제법은 상품권이나 전자화폐에 관한 규칙을 정한 법률이지만, 시대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가상통화에 대한 항목이 포함된 것이다. 

캐나다 재정위, 암호화폐 자금세탁 방지관련 3가지 기준 제시 "거래자들, 대규모 자금 신속 이동 위해 암호화폐 활용 가능성 있어" 암호화폐-법정화폐 교환 통제, 거래소 라이센스 발급, 지갑업체 관리감독 등

캐나다 재정위원회가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 조달에 대해 세 가지 기준을 제시했다.

14일(현지시간) 캐나다 매체 아이폴리틱스(iPolitics)에 따르면 캐나다 하원 재정위원회는 돈세탁 방지 및 테러 자금조달법(PCMLTFA·Proceeds of Crime(Money Laundering) and Terrorist Financing Act) 정기 회의를 개최하고 암호화폐의 역할에 관련해 세 가지 조치를 제안했다. 첫 번째는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교환하는 전 과정을 ‘현금 서비스 비즈니스’로 규정해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교환하는 과정을 통제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캐나다에서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진행해 국가 검증 라이선스를 발급하자는 것이다. 세 번째 제안은 암호화폐 지갑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불법거래로 의심되는 내역을 추적하고 모니터링 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재정위원회의 이번 제안은 지난 6월 캐나다에서 발표된 암호화폐 규제 초안과 일치한다. 이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및 지급 서비스는 금융 기업으로 인정받고, 이에 따라 관련 기업들은 PCMLTFA의 규정에 따르는 엄격한 금융 규제를 받게 된다. 재정위원회 관계자는 “거래자들이 국경을 넘나들며 대규모 자금을 신속하게 이동시키기 위해 암호화폐를 이용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를 엄격히 규제해야만 자금세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캐나다 정부는 재정위원회의 제안에 대해 120일 이내에 답변해야 한다.

AJ유나이티드, 대만 RFC 그룹과 전략적 업무 제휴 체결 “RFC와 블록체인기술 기반 스마트 라이프 시범단지 조성 프로젝트 진행 초읽기 들어가”

2018년 11월 16일 --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의 하나인 맥킨지의 예측에 따르면 20년 후 지구상에는 최소 600개의 지능 형 기술을 갖춘 스마트 도시가 생길 것이며 이 도시 권역의 경제규모는 25년 후 연간 약 4000억달러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시티의 개념은 1990년대 중반부터 디지털시티가 태동 되어 유비쿼터스(Ubiqutous City) 즉, U-City가 대두 되면서 기술 위주의 신도시 건설과 함께 기존 도시의 통합을 통해 많은 진전을 이루어 왔으며 최근 4차 산업 혁명을 맞아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시도가 세계 각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흐름 속에 디글로벌홀딩스의 계열사이자 국내 블록체인 개발 및 컨설팅 전문 업체인 AJ유나이티드가 13일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시범단지 조성을 위해 대만의 RFC그룹과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AJ유나이티드는 이번 업무협약은 AJ유나이티드가 추진하고 있는 해외 진출과 RFC의 한국 사업 진출에 대한 양 사의 협력을 기본으로, 앞으로 추진할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시범 단지 조성에 대한 기술적 제휴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는 것이며 이번 협약을 통해 AJ유나이티드의 해외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RFC그룹의 옌량 회장은 “한국은 아시아 시장의 트렌드를 주도하는 나라이며 굉장히 큰 매력을 갖고 있는 시장이다”며 “이번 AJ유나이티드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RFC의 성공적인 한국 진출을 기대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관련 사업뿐 아니라 요식업 프렌차이즈를 비롯하여 다양한 분야를 통해 한국 진출을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RFC

암호 화폐 너머의 ‘블록체인’…‘스마트시티’와의 시너지는? (도시문제 해결·공유경제 실현 등 블록체인 순기능 多)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진입하며 사회 곳곳에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생태계가 등장하고 있다. 그동안 ‘암호 화폐’에서만 두각을 드러냈던 블록체인이 점차 우리의 일상에 접목되면서 새롭게 탄생할 미래 도시의 모습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데일리 블록체인과 데일리 인텔리전스는 양재 EL타워에서 ‘데일리 스마트시티&블록체인 컨퍼런스’를 열어 첨단기술의 발전으로 격변하는 시대 속에서 곧 다가올 가까운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마련했다.

‘데일리 스마트시티&블록체인 컨퍼런스’는 ‘블록체인, 스마트시티에 가치를 더하다’라는 주제 아래 관련 학계·업계 리더들이 스마트시티, 블록체인 비전, 관련된 경험을 나누며 진행됐다. 

김갑성 스마트시티 특별위원장은 ‘스마트시티 현황과 공동체 활성화의 과제’라는 주제의 기조연설 자리에서 “스마트시티는 스트레스, 과도한 경쟁, 세대 간 갈등, 자기중심의 사고 등 우리 사회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원인을 탈피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라며 “기술 발전 전에 먼저 의식의 변화를 이뤄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갑성 위원장은 스마트시티의 핵심 요소로 ▲공유경제 ▲에너지·데이터 공유 ▲현장 교육 위주의 교육정책 변화 ▲사회적 약자 배려 ▲인간의 노동을 대체하는 로봇 ▲시민들의 직접 참여 등을 꼽으며 “이 모든 것은 혁신적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할 때 성공적으로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스마트시티와 같은 미래 도시의 모습에 대해 사회 전반에는 ‘유토피아로 거듭날 것인가 디스토피아로 타락할 것인가’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존재한다”라며, “블록체인의 순기능을 적극 활용해 나간다면 한국의 미래 도시는 성공적인 루트를 밟을 것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재적소에 접목돼 새로운 문명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길 기대한다”라고 부언했다. 

‘블록체인을 통한 공공혁신 현황과 가능성’에 대해 발표한 KISA의 주용완 본부장은 “블록체인은 기존의 중앙 집중적 방식을 탈피한 분산화, 탈 중앙화된 …

IMF총재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발행·관리 고려할 때”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각국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발행을 고려해야 하는 시점이란 입장을 내놨습니다. 금융환경과 기술변화에 발맞춰 암호화폐를 수용하되 중앙통제 체계를 미리 완비해 신뢰를 담보해야 한다는 겁니다.

라가르드 IMF 총재는 14일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에서 한 연설에서 "우리가 디지털 화폐를 발행할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앙은행이 보증하는 암호화폐가 지폐를 대체하는 싸고 효율적 수단이 되면 금융 접근성, 안전, 결제의 프라이버시를 제고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비트코인과 같은 현재 암호화폐가 공권력의 통제를 받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 불신을 드러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암호화폐가 기술에 대한 신뢰를 토대로 한다는 점에서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디"면서 "적절한 규제가 신뢰를 떠받치는 기둥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IMF는 이날 중앙은행이 보증하는 디지털 화폐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은 암호화폐가 득세하면 전통적 화폐와 통화공급 조절이 어떤 영향을 받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디지털 화폐를 대중에 공급하는 방안을 놓고 변화를 받아들이고 사고방식을 바꾸는 국가들로 중국, 캐나다, 스웨덴, 우루과이의 중앙은행을 지목했습니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우리는 어디로 가야하나

2018년 가을 대한민국 국회가 푹 빠진 분야가 있다. ‘블록체인’이다. 국회에서는 가장 바쁜 시기인 국정감사 시작(10월10일)을 앞두고 블록체인 관련 행사가 잇따라 열렸다. 8일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노웅래 민주당 의원이 ‘블록체인 산업의 미래효과 ? 진화하는 J노믹스’라는 이름으로 토론회를 열었고, 같은 날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도 ‘올바른 블록체인 산업정책환경, 무엇을 할 것 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특히 10월11일에는 국회 최초로 ‘글로벌 블록체인 정책 컨퍼런스’(Global Blockchain Policy Conference, 이하 GBPC)가 열렸다. 컨퍼런스에선 올해 초 ‘암호화폐’ 광풍에 놀란 정부가 블록체인 정책에 있어 아예 손을 놓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현재 우리나라 블록체인 정책은 정부가 아닌 국회가 주도하는 모양새다. 4차 산업혁명 시기에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활용은 우리가 분명 가야하는 길이다. 이날 국회에서는 어떤 비판과 대안이 나왔는지 살펴보자.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한국 블록체인 정책